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용혜인, 심상정 비판 "안철수와 제3지대 간보기…헛웃음 나와"

송고시간2021-12-07 17:49

댓글
회동 마치고 기자 질문에 답하는 안철수 · 심상정
회동 마치고 기자 질문에 답하는 안철수 · 심상정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와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2.6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은 7일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와 회동한 것과 관련, "제3지대 간보기"라고 비판했다.

심 후보와 안 후보는 전날 오후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만났다. 다만, '제3지대 단일화' 관련 논의가 나왔느냐는 질문에 심 후보는 "지금 너무 앞서가는 이야기"라고 했고, 안 후보도 "전혀 없었다"며 선을 그었다.

용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두 후보의 만남은 분명 '제3지대' 논의에서 시작됐다"며 "언론에 한 번 더 보도되기 위한 그림 만들기 제3지대 담론이 심상정, 안철수 후보가 비판하는 정쟁만 일삼는 거대양당의 모습과 무엇이 다르냐"고 지적했다.

용 의원은 "특히, '반기득권 정치동맹'을 제안했던 정의당이 '반기득권 정치동맹'은 내팽개친 채, 국민의힘과 후보 단일화를 이뤄냈던 안철수 후보와의 제3지대를 추진한다는 사실은 헛웃음이 나온다"고 일갈했다.

그는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와 단일화를 한 안철수 후보, 기재부 관료출신의 김동연 후보와 진보정당의 유일한 다선의원 심상정 후보가 만나서 어떤 가치와 방향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고 합의를 할 수 있느냐"며 "제3지대를 정파적 이해관계의 불쏘시개로 활용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gogog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