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평화올림픽" 외치지만…미중 올림픽 갈등에 고민 깊어진 청와대

송고시간2021-12-07 17:54

댓글

차분한 대응기조 속에도 종전선언 등 평화구상 악영향 우려

청와대 본관
청와대 본관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24일 촬영한 청와대 본관. 2021.6.24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내년 베이징올림픽을 둘러싼 미중 갈등이 표면화되면서 이번 올림픽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의 장으로 활용하려 했던 청와대의 고민도 깊어지는 모양새다.

미국은 6일(현지시간) 중국의 인권 탄압을 문제 삼아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 방침을 공식화했다.

그러자 중국 외교부는 "미국 측에 강렬한 불만과 결연한 반대를 표명한다. 결연한 반격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는 등 대립이 격해지고 있다.

청와대는 공식적으로는 "다른 나라(미국)의 외교적 결정에 대해 특별히 언급하지 않겠다"며 차분한 대응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7일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언급한 뒤 "미국 측은 외교 경로를 통해 한국 측에 이번 결정을 미리 알려왔다"고 설명하는 등 담담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이 관계자는 "한국 정부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2021년 도쿄 올림픽에 이어 이번 베이징올림픽이 동북아와 세계의 평화 번영 및 남북 평화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는 기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청와대의 원칙을 재차 강조했다.

하지만 이런 공식 입장과는 달리 참모들 사이에서는 이런 흐름이 문재인 대통령의 평화정책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다.

무엇보다 문 대통령이 임기 말 역점을 두고 추진해 온 종전선언에도 어려움이 가중될 공산이 크다.

물론 최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베이징올림픽과 종전선언을 불가분의 관계로 해석할 필요는 없다"고 언급하는 등 정부는 베이징올림픽을 무대로 한 종전선언 가능성에는 다소 거리를 둬 왔다.

그럼에도 종전선언에 직접 참여해야 할 미국과 중국의 관계가 껄끄러워진다는 것만으로도 논의 진전에 상당한 걸림돌이 될 수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동맹국인 미국의 보이콧으로 한국 정부도 보이콧 동참에 대한 압박을 느끼게 될 가능성이 있다.

이 경우 북한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을 고려하면 한국과 중국의 관계 역시 소홀히 할 수 없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과 청와대로서는 곤혹스러운 처지에 놓일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hysu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