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성전자, 디지털 포용성 평가서 세계 4위…작년보다 6계단↑

송고시간2021-12-08 07:39

댓글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연합체 WBA 평가…아시아 기업으로는 1위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연합뉴스 자료 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연합체인 WBA(World Benchmarking Alliance)가 7일(현지시간) 발표한 '디지털 포용성 평가'에서 세계 4위에 올랐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속가능성의 관점에서 디지털 기술을 연구·지원하고 사회와 공유한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해 10위에서 올해 4위로 순위가 6계단 상승했다.

이는 올해 평가 대상 150개 정보통신기술(ICT)기업 가운데 아시아 기업으로는 1위에 해당한다.

이번 평가에서 1위는 스페인 통신회사 텔레포니카, 2위는 유럽 이동통신사 오렌지, 3위는 호주의 통신사 텔스트라가 차지했고 삼성전자는 애플, 시스코와 함께 공동 4위에 선정됐다.

국내 기업으로는 SK텔레콤[017670]이 32위, LG 62위, KT[030200] 69위, 네이버 71위, SK하이닉스[000660] 83위 등이다.

WBA는 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를 실현하기 위해 설립된 연합체다. 전 세계 학계와 비정부기구(NGO), 투자자 등 200여개 이상의 기관이 참여해 인권·환경·디지털 포용성 등 7개 분야에서 기업 평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디지털 포용성 평가와 관련해 ▲ 인공지능(AI) 분야에서 공정성·투명성·책임성을 추구하는 'AI 윤리 원칙' 공개 ▲ 사외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C랩 아웃사이드'를 통한 기술혁신 생태계 기여 등에 대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한 색을 잘 구별하지 못하는 시청자를 위해 적색·녹색·청색을 인지하는 정도를 확인하고 그에 맞춰 TV 화면 색상을 보정해주는 '씨컬러스(SeeColors)' 앱을 개발하는 등 장애인들의 제품 접근성 향상을 위한 노력도 인정받았다.

아울러 초·중학생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인 '삼성 주니어 SW 아카데미'를 운영하는 등 청소년 교육 중심의 사회공헌 활동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fusionj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