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국·캐나다도 베이징올림픽 "외교 보이콧"…美동맹 동참 확산(종합3보)

송고시간2021-12-09 05:05

댓글

뉴질랜드·호주 이어 美 깃발 아래로…오커스·파이브아이즈 '단결'

日도 검토, 한국 "현재 검토 안 해, 참석은 미정"…美 "결정은 그들 문제"

'베이징 동계올림픽 D-59' 알리는 카운트다운 시계
'베이징 동계올림픽 D-59' 알리는 카운트다운 시계

(베이징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해 '외교적 보이콧' 방침을 밝힌 가운데 7일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 올림픽이 59일 앞으로 다가왔음을 알리는 카운트다운 시계 앞을 마스크를 쓴 행인이 지나고 있다. 젠 사키 미 백악관 대변인은 전날 "중국의 지속적인 종족 학살과 반인도적 범죄 등 인권 유린을 감안해 어떤 외교적, 공식적 대표단도 베이징 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은 내년 2월 4일 개막해 2월 20일까지 열린다. 2021.12.7 sungok@yna.co.kr

(런던·워싱턴·서울=연합뉴스) 최윤정 백나리 특파원 이의진 기자 = 미국이 내년 2월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외교적 보이콧'을 천명하자 그 동맹국들도 속속 불참 대열에 동참하고 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8일(현지시간) 의회에서 장관이나 정부 인사가 베이징올림픽에 참석하지 않아서 "사실상" 외교 보이콧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도 이날 "우리의 파트너들처럼 우리도 중국 정부의 반복되는 인권 침해를 극도로 우려한다"며 외교적 보이콧 결정 사실을 알렸다.

외교 보이콧이란 올림픽에 선수단을 보내되 관행적으로 해왔던 정부나 정치권 인사로 꾸려진 사절단은 파견하지 않는 것을 뜻한다.

앞서 미국을 필두로 뉴질랜드가 7일, 호주가 8일 각각 동참 의사를 밝혔다.

이로써 지금껏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의사를 밝힌 국가는 5개국이다.

미국, 영국, 호주의 대(對)중국 안보 동맹 오커스(AUKUS), 여기에 캐나다와 뉴질랜드를 포함한 정보 동맹 '파이브 아이즈'에 속한 국가 전체가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발표한 셈이다.

지난 6일 미국 정부가 중국 인권 탄압을 문제 삼아 외교적 보이콧 깃발을 올린 이후 그 핵심 동맹들의 동참이 확산하는 모양새다.

잇단 외교적 보이콧에 중국 정부가 거세게 반발하고 있어 미국을 중심으로 한 서방과 중국 간 갈등의 파고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에선 일본도 보이콧을 검토 중인 것으로 보도됐다. 일본은 미국이 주도하는 중국 견제 협의체인 쿼드(Quad) 일원이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 앞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시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 앞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시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외신 보도에 따르면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베이징 올림픽에 호주 정부 사절단을 보내지 않는다고 밝혔다.

모리슨 총리는 중국 정부가 신장 위구르 지역 인권 탄압과 호주를 향한 무역 보복 등 호주가 제기한 여러 문제에 응답하려는 시도를 한 적이 없다는 점을 이번 결정의 배경으로 꼽았다.

호주의 핵잠수함 확보 문제를 포함해 여러 분야에서 최근 중국과 '충돌'이 이어진 끝에 이런 결정이 나왔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호주의 최대 수출국일 정도로 양국은 경제적으로 밀접한 관계였으나, 호주가 미국 주도 아래 중국 기업 화웨이 제재에 동참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면서 관계가 틀어졌다.

중국은 호주산 석탄과 바닷가재, 와인 등의 수입을 막아 보복했고, 호주는 9월 미국, 영국과 함께 중국의 안보 위협에 대응하는 '오커스' 동맹을 출범하며 맞섰다.

오커스 동맹 출범 소식을 접한 중국은 호주에 연일 비판을 쏟는 등 대치 양상이 이어졌다.

미국은 중국의 인권탄압 문제를 들며 외교 보이콧을 선언했다.

중국 신장 지역에서 중국의 인권 탄압이 이뤄지는데 평시처럼 올림픽에 참여할 수 없다는 것이 백악관의 입장이다.

뉴질랜드는 정부 대표단을 보내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이는 미국이 주목하는 인권 문제보다는 코로나19를 포함해 여러 가지 안전상 이유에 중점을 둔 조치라고 설명했다.

일본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각료 파견을 보류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고 산케이(産經)신문이 8일 보도했다.

다만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올림픽이나 우리나라(일본)의 외교에서의 의의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국익의 관점에서 독자적으로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내정자는 7일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대중 정책을 숙고하겠다는 답변을 내놨다.

반면 이탈리아는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탈리아의 결정은 2026년 동계 올림픽 개최국이라는 입장 때문으로 보인다. 관행상 차기 올림픽 주최국은 올림픽에 정부 대표단을 파견해야 한다.

우리나라는 "현재 베이징올림픽 보이콧을 검토하지 않으나 참석 여부는 미정"이라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잇따른 외교적 보이콧 동참에 대한 질문에 "우리는 입장을 매우 분명히 했다"며 "올림픽 보이콧 여부 결정은 각국이 내려야 하는 것으로 그들에 달린 문제"라고 말했다.

pual07@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