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일본 언론 "일본, 베이징올림픽 각료 파견 보류 검토"

송고시간2021-12-08 09:49

댓글

산케이신문 "스포츠청장이나 일본올림픽위 회장 파견 검토"

미국 '외교적 보이콧'과 보조 맞추기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움직임 (PG)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움직임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각료 파견을 보류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고 산케이(産經)신문이 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베이징올림픽 때 문무과학성 산하 스포츠청 무로후시 고지(室伏広治) 장관이나 일본올림픽위원회(JOC) 야마시타 야스히로(山下泰裕) 회장을 보내는 방안이 일본 정부 내에서 대안으로 검토되고 있다.

'2022 베이징 올림픽 반대' 시위
'2022 베이징 올림픽 반대' 시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의 외교적 보이콧과 보조를 맞추도록 명실상부한 정부 대표인 각료보다 격이 낮은 무로후시나 야마시타를 보낸다는 구상이 논의된다는 것이다.

중국은 올해 7월 도쿄 하계올림픽 때 체육부 장관에 해당하는 거우중원(苟仲文) 국가체육총국장을 파견했기 때문에 일본이 이번에 답례 파견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거우 국장은 일본으로 따지면 각료급이다.

(워싱턴 EPA=연합뉴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현지시간 6일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언론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워싱턴 EPA=연합뉴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현지시간 6일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언론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각료가 아닌 무로후시 스포츠청 장관은 해머던지기 선수 출신이라서 애초에 체육계 인사로 분류되며 정부 대표라는 색채가 옅다.

JOC는 공익재단법인이라서 정부 기관과는 구분된다.

다만 거우 국장이 중국 올림픽위원회 수장을 겸하고 있기 때문에 야마시타 회장을 보내는 경우 거우 국장의 카운터파트에 해당하는 것으로 해석할 여지가 있다.

도쿄신문은 일본 정부 내에서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한 미국을 배려해야 한다는 인식이 공유되고 있으며 각료를 파견에 대해서는 소극적인 의견이 대세라고 전했다.

일본 측의 주요 인사 파견은 체육 단체의 간부 정도로 하는 방안이 검토 중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앞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전날 외교적 보이콧 동참 여부와 관련 "올림픽의 의의, 더 나아가 우리나라 외교에서의 의의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서 국익의 관점에서 내가 직접 판단하고 싶다"고 말했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