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LX하우시스, 폐건축자재에서 고순도 PVC 추출 기술 개발

송고시간2021-12-08 11:00

댓글

"국내 재생 PVC 사용 확대에 기여"

LX하우시스, 폐건축자재에서 고순도 PVC 추출 기술 개발
LX하우시스, 폐건축자재에서 고순도 PVC 추출 기술 개발

서울 마곡에 위치한 LX하우시스 연구소에서 연구원들이 폐건축자재에서 고순도 재생 PVC를 추출하고 있는 모습. [LX하우시스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LX하우시스[108670]가 폐 PVC(폴리염화비닐) 창호 및 바닥재에서 PVC를 추출해 재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이 기술은 PVC를 원료로 한 건축자재에서 각종 첨가제를 제거하고 고순도의 PVC를 회수하는 '선택적 매칭 제거 기술'로, 폐건축자재 속 PVC 원료를 재활용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

PVC는 각종 건축자재, 건축용 파이프, 전선 피복 등 다양한 곳에 사용되는 범용 고분자 물질 중 하나다.

그러나 그동안 기술적 한계로 PVC 고분자 자체로 회수되지 못하고, 폐건축자재를 분쇄해 기존 제품 제조 때 혼합 투입하는 방식으로 재활용이 이뤄져 왔다.

LX하우시스는 자체 기술로 회수된 재생 PVC는 새로운 창호 및 바닥재 제품 제조에 사용해도 제품 특성이 저하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한 자체 테스트 결과 각종 환경기준에서 정하는 중금속 및 프탈레이트 가소제 함유량 기준치 등도 모두 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LX하우시스는 이 기술을 활용한 '재생 폴리염화비닐의 제조 방법'으로 총 6건의 특허를 출원한 상태다.

LX하우시스 관계자는 "폐건축자재에서 추출한 재생 PVC를 건축자재 말고도 다른 PVC 가공제품에 똑같이 사용할 수 있어 국내 재생 PVC 사용 확대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fusionj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