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오미크론 감염자 4분의3이 백신 접종자…대다수 경증

송고시간2021-12-09 09:27

댓글

19개주 43명 분석…3분의1은 부스터샷 접종자

CDC 국장 "대다수 기침·충혈·피로 등 경미한 증세"

오미크론 확산하는 미국
오미크론 확산하는 미국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의 백신 회피력과 상대적으로 가벼운 증세가 미국 보건당국의 조사에서도 확인됐다.

로셸 월렌스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8일(현지시간) AP통신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미국 내 19개 주에서 43명의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월렌스키 국장에 따르면 감염된 환자 4분의 3이 백신을 접종한 사람들로 나타났다.

특히 감염자 3분의 1은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 보건당국이 기준으로 삼은 백신접종에 추가하는 부스터샷까지 맞은 이들이었다.

이같이 높은 돌파 감염 비율은 오미크론 변이가 기존 백신의 감염예방 효과를 약화한다는 연구 결과들과 시사점이 비슷하다.

미국 감염자 중 3분의 1은 해외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나타나 벌써 지역사회 전파도 왕성하게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을 맞기 위해 줄 선 사람들
백신을 맞기 위해 줄 선 사람들

[워싱턴DC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오미크론 변이 감염의 증세는 미국에서도 상대적으로 가벼운 것으로 목격됐다.

월렌스키 국장은 지금까지 주요 증상은 기침, 충혈, 피로 등이며 대다수 환자의 사례로 볼 때 "이 병은 경미하다"고 말했다.

그는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가운데 1명이 입원 중이지만 사망자는 없다고 밝혔다.

다만 월렌스키 국장은 아직 데이터가 매우 제한적이라며 오미크론 변이의 특성에 대한 단정적 결론은 보류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지금까지 최소 57개국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확인됐다.

과학자들은 오미크론 변이가 얼마나 쉽게 퍼지는지와 다른 변이들에 비해 중증도가 심한지, 코로나19 감염자의 항체나 백신을 피할 수 있는지 등을 연구하고 있다.

laecor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