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종도 주민 공항철도 요금 내년 상반기부터 최대 41.5% 인하(종합)

송고시간2021-12-09 11:29

댓글

영종역~서울역 5천500원→4천100원…환승 할인도 도입

공항철도 검암역
공항철도 검암역

[공항철도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이르면 내년 상반기부터 영종도 주민들의 공항철도 요금이 최대 41.5% 인하되고, 공항철도와 인천 버스 환승 할인도 가능해진다.

국토교통부와 인천광역시는 10일 인천 중구 공항철도 운서역에서 '영종지역 주민 대중교통 할인 제공에 관한 협약'을 체결한다고 9일 밝혔다.

2010년 인천국제공항철도 전 구간이 개통되면서 도시철도와 환승이 가능한 서울역~검암역 구간에는 수도권 통합 환승할인 요금제가 적용됐지만, 청라국제도시역~인천공항2터미널역 구간에는 독립요금제가 적용되고 있다.

이로 인해 영종 지역 주민들은 육지 구간보다 700~1천100원가량 높은 요금을 부담하고, 버스와 공항철도 간 환승 할인도 받지 못하고 있다.

이에 국토부는 공항철도 운임체계 개선방안 연구용역을 통해 영종·운서역에 대해 수도권 통합 환승 요금제 수준의 특별 할인과 인천 시내버스와 공항철도 간 환승할인 방안을 마련했다.

기존 운서역~계양역 구간 왕복 요금은 5천300원이지만, 특별 할인 제도 도입 이후에는 3천100원으로 41.5% 인하된다.

영종역~서울역은 5천500원에서 4천100원, 운서역~서울역은 6천500원에서 4천300원으로 요금이 각각 인하된다.

인천 버스를 타고 운서역에 도착한 뒤 서울역으로 갈 경우 현재 왕복 9천원가량을 내야 하지만, 환승 할인이 도입되면 왕복 4천500원가량만 내면 된다.

인천시와 공항철도는 영종지역 주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현재 사용하고 있는 교통카드로 요금 인하와 환승 할인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주민들은 실제 지불한 운임에서 수도권 대중교통 통합환승 할인제에 따른 운임을 뺀 차액을 계좌로 받는다.

할인 혜택은 전용 홈페이지에서 영종 지역 주민임을 확인받고 교통카드와 환불계좌를 등록해야만 받을 수 있다. 영종 지역 주민이 아닌 외부인은 영종 지역에서 공항철도를 탑승해도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없다.

인천시와 공항철도는 비용 부담 비율도 합의했다. 공항철도 운임 할인금액은 인천시가, 공항철도와 버스 간 환승 할인금액은 인천시·공항철도가 절반씩 부담한다.

협약식에는 황성규 국토부 제2차관, 박남춘 인천광역시 시장, 이후삼 공항철도 사장, 국민의힘 배준영 의원 등이 참석한다.

황 차관은 사전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영종지역 주민들의 10년 넘은 숙원을 관계 기관이 노력해 해결했다"며 "공항철도 고속화 등 서비스 개선과 운영 효율화를 위한 남은 과제도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