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덴마크, 코로나19 확산에 조기 방학·식당 영업시간 제한

송고시간2021-12-09 18:53

댓글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 [Philip Davali / Ritzau Scanpix /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 [Philip Davali / Ritzau Scanpix /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덴마크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대응하기 위해 크리스마스 방학을 앞당기고 식당, 술집의 야간 영업시간을 제한하는 등 방역 규제를 재도입했다.

9일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전면적인 봉쇄를 피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을 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이 의료 체계 포화 위험을 야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식당, 술집, 클럽은 자정에는 문을 닫아야 한다. 상점은 이 시간 이후로 주류를 판매할 수 없다.

학교의 경우 크리스마스 방학을 앞당겨 조기에 문을 닫도록 했다. 지역에 따라 각 학교는 당초 계획보다 3∼7일 이른 이달 15일부터 방학에 들어가 내년 1월 5일에 개학하게 된다.

시민들에게는 가능할 경우 재택근무를 권고했다.

덴마크에서는 8일 신규 확진자가 6천600명을 넘어섰다. 이는 코로나19가 확산한 이래 가장 많은 수이며, 두 달 전 일간 감염률과 비교하면 10배 이상 높아진 것이다.

덴마크에서는 전체 인구 587만명 가운데 80% 이상이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이중 100만명 가량은 부스터샷(추가접종)도 맞았다.

앞서 덴마크는 확진자가 줄고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자 지난 9월 초 코로나19 관련 제한 조치를 사실상 모두 해제했다. 그러나 이후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지난달 대중교통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 일부 조치를 재도입했다.

최근에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까지 겹쳤다. 덴마크에서 지금까지 확인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는 모두 577명이다.

이러한 가운데 9일 프레데릭센 총리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1천700만 마리의 밍크를 살처분하도록 한 덴마크 정부의 결정과 관련한 의회 조사 위원회에 출석해 질의에 답변한다.

덴마크 정부의 살처분 명령은 이후 법적 근거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고, 이에 따라 프레데릭센 총리와 그 정부가 이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등에 대한 의회 조사가 진행됐다.

프레데릭센 총리는 당시 정부의 명령은 옳은 결정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의회 조사 결과는 내년 4월에 나올 예정이다.

kj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