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메리칸항공, 내년 국제선 줄인다…보잉787 지연 탓

송고시간2021-12-10 01:34

댓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아메리칸항공이 보잉 787 드림라이너의 인도 지연 탓에 내년 여름 국제선 운항편수를 줄인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9일(현지시간) 회사 내부 메모 등을 인용해 보도했다.

바수 라자 아메리칸항공 최고매출책임자(CRO)는 사내 메모에서 "이 광폭동체 항공기(787 드림라이너)가 없다면 우리는 내년 여름에 당초 계획했던 것만큼 많은 국제선을 띄울 수 없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여름 수준에 못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보잉은 올해 겨울까지 우리에게 넘겨줄 예정이던 최대 13대를 포함해 우리가 주문한 787기를 인도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잉 주력 기종인 787 드림라이너는 지난해부터 노즈(동체 앞부분)를 포함한 여러 곳에서 제조상 결함이 드러나 지난 5월부터 고객사 인도가 중단된 상태다.

지난 10월에도 최근 3년 동안 생산된 787기에서 특정 부품이 설계보다 약하게 만들어진 사실이 확인됐다고 WSJ이 소식통을 인용해 전한 바 있다.

보잉은 성명을 내고 "새 787기 인도를 재개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면서 "고객사들에 끼친 영향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미국 로스앤젤레스공항의 아메리칸항공 소속의 보잉 787 드림라이너
미국 로스앤젤레스공항의 아메리칸항공 소속의 보잉 787 드림라이너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