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부, 다음주부터 설 물가대응체제…17개 품목 집중관리

송고시간2021-12-10 09:18

댓글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는 시민들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는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정부가 다음 주부터 내년 설 명절을 대비한 물가 대응시스템을 가동한다.

정부는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 주재로 정책점검회의 겸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1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7%를 기록할 만큼 물가 부담이 큰 상황에서 예년 설보다 3주 일찍 대응 체제를 가동하는 것이다.

정부는 배추와 무, 사과, 배, 밤, 대추, 소·돼지고기, 닭고기, 계란, 명태, 물오징어, 갈치, 고등어, 조기, 마른 멸치, 쌀 등 17개 품목을 설 성수품 물가안정 중점 관리품목으로 지정하고 집중적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기재부 차관보가 팀장인 관계부처 합동 특별대응팀을 내주부터 가동한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 등 주요 성수품 담당부처는 부처 내에 설 성수품 수급안정대책반을 운영한다. 이들 부처는 17개 품목의 가격·수급 동향을 모니터링한다.

정부는 기상악화에 대비해 겨울 배추를 비축하고 올해 생산량 감소로 가격 강세를 보인 마늘은 1만t을 수입하기로 했다.

계란은 가격 불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이달 중에 3천만개를 수입하기로 했다.

내년에도 계란·계란 가공품에 대한 수입이 지속될 수 있도록 6개월간 월 1억개 물량에 대한 할당관세(8∼30%→0%)를 연장 적용하기로 했다.

유류세 인하 효과가 석유류 가격에 신속히 반영될 수 있도록 민관 합동 시장점검단을 통해 현장을 점검하고 업계의 판매가격 인하 동참도 독려하고 있다.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주재하는 이억원 차관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주재하는 이억원 차관

(서울=연합뉴스) 이억원 기획재정부 차관이 10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0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코로나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 TF 겸 제35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1.12.10 [기획재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spee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