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대모비스, 2045년까지 탄소배출 '0' 만든다…SBTi로 감축 검증

송고시간2021-12-12 09:00

댓글

'2045 탄소중립 로드맵' 발표…국내 車업계 최초로 SBTi 가입

RE100 가입도 추진…원료공급부터 재활용까지 전과정서 탄소 감축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현대모비스[012330]는 12일 오는 2045년까지 모든 공급망에서 탄소배출을 제로화한다는 내용을 담은 '2045 탄소 중립 로드맵'을 발표했다.

'그린 트랜스포메이션 투 2045 넷-제로'(Green Transformation to 2045 Net-Zero)를 비전으로 하는 이번 로드맵에는 모빌리티 기술 선도기업으로서 탄소중립 생태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회사의 의지가 담겼다.

현대모비스 '2045 탄소중립 로드맵' 발표
현대모비스 '2045 탄소중립 로드맵' 발표

[현대모비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모비스는 탄소중립 추진 4대 전략으로 ▲ 에너지 전환·효율화를 통한 사업장 탄소 감축 ▲ 협력사와 함께하는 체계적인 공급망 관리 ▲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탄소 저감 제품 확대 ▲ 녹색 생태계 조성을 위한 지속가능한 파트너십 운영을 제시했다.

아울러 사업장에서 공급망·제품 밸류체인을 거쳐 지역사회로 이어지는 세부 추진 전략과 기술개발, 제품 전과정 평가(LCA)에서 탄소 저감 제품을 확대하는 등의 탄소 감축 실행방안도 로드맵에 포함됐다.

현대모비스는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과학기반 감축목표 이니셔티브'(SBTi·Science Based Targets initiative)에도 가입했다.

SBTi는 파리기후협약 이행을 위해 기업의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설정·검증하는 글로벌 프로젝트다. 이에 따라 현대모비스는 SBTi로부터 2년 이내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검증받게 된다.

현대모비스는 'RE100'도 가입을 추진 중이다.

RE100은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 에너지를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캠페인으로, 현대모비스는 전 세계 사업장 전력을 오는 2030년 65%, 2040년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할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100% 재생에너지를 사용하고 있는 슬로바키아 사업장을 시작으로 국내 사업장 내 주차장과 유휴부지, 공장 지붕 등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할 예정이다.

국내외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에 지분을 투자하거나 재생에너지로 전기를 공급하는 인증서(REC)를 구매하는 등 간접적 방식으로 재생에너지 확보에도 나선다.

현대모비스 RE100 추진 로드맵
현대모비스 RE100 추진 로드맵

[현대모비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모비스는 정부 주도로 추진 중인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K-EV 100) 캠페인에도 동참한다.

이에 따라 오는 2030년까지 회사가 소유·임차한 차량 모두를 전기차나 수소차로 전환한다. 친환경 차량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사업장 내 충전기도 200기 이상 구축한다.

현대모비스는 전 밸류체인에서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협력사를 포함한 공급망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 관리도 추진할 계획이다. 공급망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산정·관리하는 IT시스템을 구축해 감축에 나선다.

또 현대모비스는 공급망 단계에서부터 저탄소 원료 구매를 확대하고, 제품 생산 시 친환경 공법과 소재도 적용할 방침이다.

현대모비스 기획부문장 정수경 부사장은 "현대모비스는 임직원, 협력사, 지역사회를 비롯한 모든 이해관계자와 함께 지속가능한 탄소중립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전 밸류체인에서 실질적 탄소중립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viv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