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세종교총 "학교 방문접종, 압박으로 느껴질 것…신뢰가 우선"

송고시간2021-12-13 13:15

댓글
방역패스 및 청소년 백신접종 규탄 기자회견
방역패스 및 청소년 백신접종 규탄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방역패스 및 청소년 백신접종 반대 기자회견에서 전국학부모단체연합 등 시민단체 및 학부모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21.12.13 scape@yna.co.kr

(세종=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세종시교원단체총연합회가 교육부의 코로나19 백신 학교 방문 접종계획이 학생들에게 압박으로 느껴질 수 있다며 재고를 요청했다.

세종교총은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백신 접종 확대를 통해 안전한 학교생활을 보장하겠다는 취지에는 공감한다"면서도 "정부가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실익에 대해 객관적인 정보를 적극적으로 제공해 신뢰부터 얻는 것이 중요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학부모들은 백신의 안전성이 보장되지 않고 부작용에 대한 국가의 책임과 조치가 매우 미흡하다는 점 때문에 접종을 꺼리고 있다"며 "접종을 사실상 압박하는 행정만으로 접종률이 높아질지 의문스럽다"고 지적했다.

특히 "학교 방문 접종은 학생 간 접종 여부가 바로 드러나 위화감을 조성하고, 자칫 접종을 강제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며 "전면등교로 교원들의 방역과 수업 피로감이 극에 달한 상황에서 접종 부작용에 대한 민원과 책임까지 지우게 될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또 "현재는 학생이 확진돼도 부모에게 알려줄 뿐 학교에는 안내하지 않아 확진 학생이 수업을 받아도 알 길이 없다"며 "감염 확산 예방을 위해 학생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당일 가정과 학교에 통지하는 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학생 백신 접종은 자율에 맡기는 원칙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you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