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버스 기사 얼굴에 동전 3개 던진 60대 징역형 집행유예

송고시간2021-12-13 14:30

댓글
대구법정
대구법정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지법 형사11부(이상오 부장판사)는 운전 중인 버스 기사 얼굴에 동전을 던진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된 A(69)씨에게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월 19일 오후 대구 북구에서 버스를 탄 뒤 요금을 제대로 내라고 요구하는 버스 기사(39) 얼굴에 100원짜리 동전 3개를 던지며 욕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버스 기사는 전치 1주일가량의 눈꺼풀 및 얼굴 주위 타박상을 입었다.

재판부는 "죄질이 좋지 않지만, 피고인 행위로 교통안전에 큰 위험이 발생한 것으로 보이지 않고, 피해자가 입은 상해 정도가 중하지 않은 점 등을 종합했다"고 밝혔다.

leek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