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창원박물관 타당성 조사 파란불…행안부 투자심사 앞둬

송고시간2021-12-13 17:07

댓글

정책적 타당성 등에서 사업 수행 적절 평가

창원박물관 조감도
창원박물관 조감도

[창원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 창원박물관 건립사업에 대한 타당성 조사가 긍정적으로 마무리 돼 사업 추진에 파란불이 켜졌다.

창원시는 창원박물관 건립사업에 대한 한국지방행정연구원 지방투자사업관리센터의 타당성 조사가 완료됐다고 13일 밝혔다.

연구원이 시에 통보한 결과를 보면 경제성 관련 설문조사에서 평균 지불의향금액(WTP)이 9천335원으로 조사됐다.

WTP는 사업시행을 위해 추가로 지불할 의향이 있는 세금의 가격을 의미한다.

창원박물관 건립에 자문역할을 수행한 경남연구원 공공투자개발관리센터는 9천원이 넘는 WTP는 창원박물관 건립에 대한 시민들의 높은 관심을 보여주는 지표라고 설명했다.

공립박물관 WTP는 500원에서 1천원선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 정책적 타당성과 운영수지 부분에서도 충분한 전시 콘텐츠 확보 및 수익시설 운영계획 수립으로 사업 수행이 적절하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이번 타당성 조사를 기반으로 행정안전부에 지방재정 투자심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내년 3월 무렵 투자심사를 통과하면 2023년 착공해 2025년 박물관 준공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투자심사가 한 번에 통과돼 사업이 지연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총 사업비 714억원(국비 40% 포함)을 들여 성산구 중앙동 159-1번지 일원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연면적 1만4천748㎡)의 종합박물관을 건립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특례시 대표 문화 랜드마크 중 하나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ks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