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LX 구본준·LG 구광모 지분정리 완료…LX 계열분리 본격 착수(종합)

송고시간2021-12-14 10:24

댓글

구본준, LG 지분 4.18% 외부 매각…구광모 등에게 LX 지분 32% 사들여

LX 지분 40% 확보한 구본준, 최대 주주로…"독립 경영 기반 갖춰"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김영신 기자 = LG와 LX 양 그룹 간 지분 정리가 14일 마무리되며 LX 계열분리가 본격화됐다.

구본준 LX홀딩스[383800] 회장은 이날 보유 중인 ㈜LG 지분 4.18%를 시간외매매(블록딜)로 외부에 매각하고, 이 매각 대금으로 구광모 ㈜LG 대표 등이 보유한 LX홀딩스 지분 32.32%를 매수했다고 밝혔다.

구본준 회장이 ㈜LG 구광모 대표와 특수관계인 등 9인으로부터 사들인 LX홀딩스 지분 32.32%의 거래 대금은 약 3천억원이다. 세법상 특수관계인 간 경영권 이전 거래에 해당돼 20% 할증된 가격으로 거래됐다.

LX홀딩스 구본준 회장 (PG)
LX홀딩스 구본준 회장 (PG)

[홍소영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구본준 회장은 고(故) 구본무 LG그룹 전 회장의 동생이자 구광모 대표의 삼촌이다.

LG 총수 일가의 장자 승계 원칙에 따라 구본무 전 회장이 2018년 5월 별세하고 구광모 대표가 회장에 오른 뒤 구본준 회장은 LG의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이어 LG상사(현 LX인터내셔널) 등 일부 계열사를 분리해 올해 5월 신설 지주회사인 LX홀딩스를 설립하고 계열분리 절차를 밟고 있다.

이번 거래를 통해 구 회장은 LX홀딩스의 지분 총 40.04%(기존 지분 7.72% 포함)를 확보해 LX홀딩스의 최대 주주로서 LX그룹의 독립 경영 기반을 갖추게 됐다.

구 회장은 이번 매각 과정에서 고(故) 구인회 창업회장 때부터 이어져 온 LG의 사회공헌활동에 동참하기 위해 ㈜LG 지분 1.5%를 LG연암문화재단, LG상록재단, LG복지재단 등 3개의 LG공익법인에 나눠 기부했다.

이로써 구 회장의 LG 보유 지분은 종전 7.72%에서 2.04%로 줄어들게 됐다.

구 회장 일가가 보유한 LG 주식의 지분까지 모두 합하면 2.96%로 공정거래법상의 계열분리 기준인 동일인 관련자 지분 3% 미만을 충족하게 됐다.

LX홀딩스
LX홀딩스

[LX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X홀딩스 관계자는 "이번 LX와 LG의 지분정리를 통해 계열분리 요건이 충족됐다"며 "향후 두 그룹은 공정거래위원회에 계열분리를 신청하는 등 계열분리를 위한 절차를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LG와 LX홀딩스는 이번 지분정리가 시장에서 주식거래의 불확실성에서 벗어나 지주회사 본연의 기업가치를 안정적으로 평가 받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광모 대표와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LG 지분은 기존 45.88%에서 41.7%로 소폭 낮아졌으나 여전히 안정적인 경영권을 유지한다고 LG 측은 전했다.

LG 관계자는 "LG는 70여년 동안 기업을 운영해 오며 단 한 번의 경영권 분쟁도 없이 계열분리를 해오고 있으며 이번에도 아름다운 이별의 전통이 이어졌다"고 말했다.

fusionjc@yna.co.kr

shin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