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클릭 한 번에' 문자·방송·전광판 등 재난정보 동시 안내

송고시간2021-12-15 08:31

댓글

전자통신연, 예·경보와 상황전파 플랫폼 개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전경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전경

[ETRI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재난정보를 신속·정확히 전달하기 위한 통합 예·경보 플랫폼과 현장 맞춤형 상황전파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통합 예·경보 플랫폼은 재난 관련 멀티미디어 정보를 단 한 번의 '클릭'으로 여러 안내 매체에 동시 전달할 수 있는 기술이다.

그동안은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별로 각각 운영되는 데다 안내 매체별 관리기관·제조사도 달라 신속한 재난정보 전달에 어려움을 겪었다.

연구진은 5세대(5G) 통신·고화질(UHD)을 지원하는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부문(ITU-T) 표준을 적용한 통합 게이트웨이를 개발해 시스템 호환 문제를 해결했다.

덕분에 클릭 한 번으로 재해 문자를 비롯해 마을 방송, 버스 전광판 등 서로 다른 곳에 자동으로 동시에 안내가 이뤄지게 됐다. 5개국 언어로 번역된 재난정보도 제공할 수 있다.

현장 맞춤형 상황전파 플랫폼은 새로 구축된 국가재난안전통신망(PS-LTE)을 활용해 재난관리 상황실, 유관 기관, 현장 간 소통을 돕는 기술이다.

재난이 발생하면 현장 요원들을 대상으로 대응반이 자동 구성되고, 단체 대화방도 개설된다.

요원들은 상용 메신저 앱을 쓸 때처럼 멀티미디어 콘텐츠로 현장 상황을 자유롭게 전하고, 관제 센터는 이를 보고 효과적인 대응을 지시할 수 있다.

정우석 ETRI 재난안전지능화융합센터장은 "대전과 청주, 태백 등 현장에서 1년 동안 기술을 적용해 검증을 마쳤다"며 "재난정보전달과 상황전파 체계를 함께 구축해 신속하고 정확한 구난 체계를 갖췄다"고 말했다.

kjun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