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두산중공업, 호주서 1천100억원 규모 에너지저장시스템 수주

송고시간2021-12-15 09:51

댓글

2023년 3월까지 200㎿h급 ESS 설치

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두산중공업[034020]이 미국 자회사인 두산그리드텍과 함께 호주에서 약 1천100억원 규모의 에너지저장시스템(ESS)을 수주했다.

두산중공업과 두산그리드텍 컨소시엄은 발주처인 프랑스의 신재생에너지 개발사업자 '네오엔'으로부터 호주 '캐피털 ESS'(Capital ESS) 프로젝트 착수지시서(NTP)를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두산중공업 컨소시엄은 호주 수도 캔버라가 있는 수도특별자치구(ACT)의 제라봄베라 지역에 EPC(설계·조달·시공) 방식으로 2023년 3월까지 200㎿h급 ESS를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약 2만5천 가구에 하루 동안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프로젝트 준공 후에는 20년간 유지·보수(O&M) 작업도 맡는다.

이번에 공급하는 ESS는 두산그리드텍의 제어용 소프트웨어인 'DG-IC'가 적용돼 전력 사용량이 적은 시간대에 전기를 비축했다가 사용량이 많은 피크 시간대에 공급하는 방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박인원 두산중공업 플랜트 EPC BG장은 "작년 호주 퀸즈랜드주 ESS 수주 이후 연이어 ESS를 수주하면서 호주, 미국 등에서 두산그리드텍 ESS 소프트웨어의 안정성과 운전 효율성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며 "급성장하고 있는 호주 ESS 시장에서 지속해서 사업을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에너지시장 분석 업체인 블룸버그뉴에너지파이낸스(BNEF)에 따르면 호주 ESS 시장은 2020년 1.9GWh 규모에서 2030년 40GWh로 10년간 20배 이상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hee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