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025년 드론산업 1조원 규모로 키운다…상용화 본격 지원

송고시간2021-12-15 11:00

댓글

정부 '드론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 발표…안전성도 강화

드론산업 (CG)
드론산업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정부가 드론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비행규제 면제 구역과 대상을 늘리고 최대 20㎞까지 통신이 가능한 저주파 대역 드론 통신기술을 오는 2025년까지 개발한다.

또한 안전 관련 비행기준과 도심 내 드론배송 지침을 마련하고 기체 개발시설, 비행시험장 등 상용화 관련 인프라를 확대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2025년까지 상용화 성공모델 20개를 발굴하고 국내 시장 규모를 1조원까지 키운다는 목표다.

국토교통부는 제2회 드론산업협의체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일상 속 드론 상용화 지원을 통한 드론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의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정부는 우선 드론의 상용화 모델 발굴을 촉진하기 위해 비행 관련 규제가 면제되는 특별자유화구역의 2차 공모를 내년 9월에 추진한다.

앞서 올해 2월 1차 공모를 통해 15개 지자체 33개 특별자유화구역이 최초로 지정된 바 있다.

정부는 또 사업의 상용화나 실현 가능성이 인정되는 기업은 최초 공모 때 포함되지 않았더라도 실증할 수 있도록 규제면제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일반 국민이 일상 속에서 드론을 손쉽게 즐길 수 있도록 드론 낚시, 축구, 레이싱 등 드론 레저산업 육성도 지원한다.

내년 6월 드론법을 개정해 지자체가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드론공원에 대한 법적 기반을 마련하고 드론 레저대회도 상시로 열 예정이다.

이와 함께 드론 실증도시 등 실증사업에서 우수한 성과를 보이고 혁신성·공공성이 뛰어난 제품은 '혁신제품'으로 지정해 공공판로 확대를 지원한다.

이외에 드론기업이 안전성인증서 발급에 필요한 비용과 시간을 절약하고 제품을 적기에 판매할 수 있도록 정부가 비행성능 관련 시험결과서를 내년 상반기부터 발급하기로 했다.

또한 정부는 스타트업 등 혁신기업에 충분한 실증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드론 실증도시 및 규제샌드박스 사업을 올해 23건에서 2025년까지 40건으로 늘릴 방침이다.

건축물과 사람이 밀집한 도심 내에서 안전한 드론 운용을 위해 군중 위 비행조건, 이격거리 등 비행기준을 내년 하반기에 마련한다.

통신두절, 조류충돌, 비행시스템 고장 등 다양한 드론 고장 시나리오별로 피해를 줄이는 방안도 수립할 방침이다.

시장 성장성이 큰 드론배송 산업과 관련해선 '도심 내 드론배송 지침'(가이드라인)을 내년 하반기에 마련한다.

아울러 비행 중인 드론의 소유자, 비행승인 여부, 비행경로 등을 실시간 관리하기 위해 드론식별장치 장착도 검토한다.

불법비행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내년 12월부터 과태료를 상향하고 중대한 불법비행에 대해선 벌금 500만원을 부과하는 규정을 신설한다.

이 밖에 공항·원전 등 국가주요시설을 대상으로 불법드론 위협에 대비하기 위해 2025년까지 420억원을 투입해 '안티드론 기술' 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2021 제2회 대한민국 드론박람회 포스터
2021 제2회 대한민국 드론박람회 포스터

[국토교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정부는 상용드론 개발 지원을 위해 '부품·기체 개발→비행 성능시험→인증' 등 전 주기 인프라 구축에도 속도를 낸다.

내년 12월 경남 고성에 무인기통합시험시설을 준공하고 올해 12월 인천·화성, 내년 12월 고흥, 2023년 12월 의성에 드론·무인기 비행시험장을 각각 추가로 구축한다. 드론인증센터는 내년 12월 인천에 문을 연다.

또한 비가시권 장거리 비행이 확대될 것에 대비해 최대 20㎞까지 통신이 가능한 저주파 대역(433MHz) 드론 통신기술 개발을 2025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정부는 앞으로 드론산업 실태조사를 정기적으로 시행하고, 중장기 드론정책 추진 방향을 제시하는 '2차 드론산업발전 기본계획(2023∼2032)'을 내년 말까지 수립하기로 했다.

자율비행·인프라 등 분야별 핵심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과 철도시설물 점검체계, 산불 대응체계, 실종자 수색, 홍수 및 수질오염 감시 등 공공수요를 반영한 기술 개발·실증에도 나선다.

이와 함께 드론의 체계적·효율적 관리와 드론자격·사업 관련 사항을 정리한 드론관리 총괄법(가칭 '드론관리법')을 내년 하반기 중 제정하고 도심항공교통(UAM) 특별법 제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대책으로 국내 드론시장 규모가 현재 5천억원에서 2025년 1조원으로 확대되고 드론 관련 일자리도 현재 4천600명에서 9천200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16∼18일 서울 여의도공원 광장에서 '2021 제2회 대한민국 드론박람회'를 개최한다.

'하늘·사람·미래를 연결하는 드론'이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드론 라이트쇼, 다중드론 배송 등 다양한 시연이 진행되며 레저·관광, 배송·물류, 안전점검, 감시·정찰 등 분야별 드론을 소개하는 테마별 전시관 등이 운영된다.

bry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