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성남시, '휴업 신청' 버스터미널에 1억3천만원 특별 지원

송고시간2021-12-15 12:21

댓글

터미널 운영업체, 코로나19로 경영난 호소…추가 대책 협의중

(성남=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 성남시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영난을 이유로 휴업을 신청한 버스터미널 운영업체에 1억3천만원을 특별 지원하기로 했다.

성남버스터미널 코로나로 1년 휴업 신청…성남시 지원방안 검토
성남버스터미널 코로나로 1년 휴업 신청…성남시 지원방안 검토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4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성남종합버스터미널에 휴업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14일 성남시에 따르면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에 있는 성남종합버스터미널 운영업체 A사는 지난 7일 휴업 신청서를 시에 제출했다. 2021.12.14 xanadu@yna.co.kr

성남시는 이달 안에 성남종합버스터미널 운영업체인 엔에스피에 성남형 연대안전기금 1억3천만원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특별 지원은 '경기도 여객자동차운수사업 관리 조례'에 따른 것으로, 엔에스피의 적자 폭 등을 고려해 액수를 정했다.

시는 특별 지원금 외에 경기도와 함께 터미널 라운지 조성 사업비 9억6천만원과 시설 개선 사업비 4억원을 내년에 지원할 예정이다.

앞서 엔에스피는 지난 7일 내년 한 해 터미널 운영을 중단하겠다며 휴업 신청서를 시에 제출했다.

시는 휴업 신청서 수리를 미루고 업체 측과 협의를 진행 중이다.

은수미 시장도 오는 21일 엔에스피 임원진과 면담을 하고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2004년 문을 연 성남종합버스터미널에서는 26개 운수업체가 전국 54개 노선에 고속버스와 시외버스를 운행하고 있으며 하루 이용객은 3천500명가량이다.

시 관계자는 "버스터미널이 휴업할 경우 지방을 오가는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는 만큼 국토교통부, 경기도 등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대처 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h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