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담병상 부족에 분만실 찾아 10시간 헤맨 '확진' 산모

송고시간2021-12-15 14:29

댓글

재택치료 중 산통…병원 40여곳 문의했으나 "병상 없다"

산부인과 있는 전담병원 적고, 임신부 관련 지침도 없어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산모가 하혈하는 등 출산이 임박해 병원을 찾았지만, 전담치료 병상이 없어 10여 시간을 거리에서 헤맨 사실이 확인됐다.

구급차에서 내리는 환자
구급차에서 내리는 환자

※ 기사와 직접 관계가 없는 자료사진입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15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10시께 출산 예정일을 이틀 남긴 산모 A(30대) 씨로부터 "하혈을 시작했다"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출산이 임박한 임신부는 다니던 산부인과로 이송해 주는 게 보통이다.

그러나 A씨는 남편과 함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재택 치료 중이었기 때문에 일반 산부인과는 이용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방역 지침상 응급환자가 확진자라면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 출산이 임박한 임신부 역시 같은 지침에 따라 전담병원에 있는 산부인과로 가야 한다.

문제는 코로나19 전담병원 병상이 포화상태에 이르렀다는 점이다.

A씨 신고를 받고 10여 분만에 현장에 도착한 수원소방서 파장119안전센터 대원들은 A씨를 구급차에 태우고 인근 병원을 수소문했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모두 "확진자 병상이 다 찼다"는 말뿐이었다.

경기 남부권뿐 아니라 북부권과 서울, 인천의 병원도 사정은 마찬가지였다.

그렇게 두 시간 가까이 거리를 떠돌던 중 다행히 A씨의 산통이 차츰 잦아들었고, 상의 끝에 우선 귀가 조처했다.

얼마 남지 않은 중증 환자 병상
얼마 남지 않은 중증 환자 병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지만 같은 날 새벽 2시 35분께 진통은 다시 시작됐다. 재차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들은 A씨를 태우고 다시 한번 수도권 병원들을 수소문했지만, 여전히 수용 불가 통보를 받았다.

비교적 가까운 충청권 병원으로도 문의했지만, 그곳도 사정은 마찬가지였다.

그렇게 5시간 가까이 헤매던 중 진통 주기가 5분 간격으로 빨라지고 출산이 임박해 구급차에서 분만을 시도하는 방법까지 고려하던 순간 서울의 한 병원에서 병상 한 개가 확보됐다는 연락을 받았다.

결국 A씨는 최초 신고 후 10시간여 만인 오전 8시 10분께야 서울의 병원에 도착해 출산을 마칠 수 있었다.

소방 관계자는 "10시간여 동안 40곳이 넘는 병원에 문의했지만, 병상 여유가 있는 곳은 없었다"며 "그나마 산모가 잘 버텨준 덕에 큰 사고로 이어지진 않았다"고 말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기준 전국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81.4%(1천298개 중 1천56개 사용)에 달하고,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는 수도권 가동률은 86.4%(837개 중 723개 사용)로 90%에 육박하고 있다.

병상 부족 자체도 문제지만 모든 전담병원이 산부인과를 갖추고 있는 건 아니기 때문에 확진된 임신부의 경우 병상 이용이 더욱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경기도 관계자는 "종전에는 임신부 확진자는 모두 전담병원 치료를 받게끔 돼 있었는데 지난 9월 지침이 바뀌면서 증상이 경미하거나 본인이 희망하면 재택치료가 가능하게 됐다"며 "이번 경우도 재택치료 도중 병상을 새로 구해야 할 상황이 됐는데 산부인과가 있는 전담병원이 적다 보니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도내 한 대학병원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라면 임신부라고 해서 별도의 지침이 마련돼 있지는 않고 다른 응급환자들과 마찬가지로 전담 병상이 있어야 수용할 수 있다"며 "그러나 최근 확진자 급증으로 병상 확보가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sto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