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순천시 공무원노조 "의장 갑질 공개 사과" 촉구 논란

송고시간2021-12-15 17:47

댓글

허유인 의장 "사실무근, 갑질한 적 없어" 반박

(순천=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냠 순천시 공무원노조가 "허유인 순천시의회 의장이 직원에게 갑질을 했다며" 공개 사과를 주장해 논란이다.

순천시청
순천시청

[순천시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전남지역본부 순천시지부는 15일 성명을 내어 "지난 7월 의회사무국으로 인사발령 된 하위직 공무원이 의장으로부터 인격적 무시를 당해 심한 상처를 받아 일하기 힘들어하고 있다"며 "정식 인사발령으로 배치된 직원의 의사와 상관없이 인격을 무시하는 발언을 한 것은 직권남용이며 지위를 이용한 엄연한 갑질행위로 지탄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노조의 주장에 대해 허 의장은 "사실무근"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허 의장은 "7월 인사 이후 배치된 직원과 면담해보니 울면서 힘들다고 말해 다시 인사 조처할 수 있도록 일련의 조치를 한 적은 있다"며 "노조가 주장하는 것처럼 갑질을 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허 의장은 16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한편, 노조 측은 "허 의장의 갑질 행위가 있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피해자 보호를 위해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minu2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