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미크론 확진자 국내감염 16명 등 20명 늘어…누적 148명

송고시간2021-12-16 09:43

댓글

해외유입은 4명…미국발 3명, 나이지리아발 1명

방역복·페이스실드 갖춘 어린이
방역복·페이스실드 갖춘 어린이

(영종도=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4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방역복과 페이스실드를 착용한 어린이. 2021.12.14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국내에서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람이 20명 늘어 누적 148명이 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6일 0시 기준으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20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중 4명은 해외유입, 16명은 국내감염 사례다.

해외유입 확진자를 여행지별로 구분하면 미국에서 온 입국자가 3명, 나이지리아에서 온 입국자가 1명이다.

이에 따라 국내 누적 감염자는 전날까지 변이 확진자로 확인됐던 128명을 포함해 총 148명으로 늘었다. 감염경로로 구분하면 해외유입 37명, 국내감염 111명이다.

전날 0시 기준으로 오미크론 역학적 관련 사례로 분류된 사람은 총 157명(감염자 128명·의심자 29명)이다.

전 국가 특별여행주의보 또 연장…"가급적 여행 취소해달라"
전 국가 특별여행주의보 또 연장…"가급적 여행 취소해달라"

(영종도=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정부가 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산 상황을 고려해 전 국가·지역에 대한 특별여행주의보를 한 달 더 연장했다. 14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 2021.12.14 kane@yna.co.kr

지역사회에서는 해외 입국자를 기점으로 오미크론 변이 'n차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인천 미추홀구 교회 관련 집단발병은 목사 부부인 나이지리아발 입국자 2명을 시작으로 가족·지인, 교회 관련 등 최소 72명이 감염됐다.

이란에서 온 입국자 1명을 통해서는 가족 4명과 전북 어린이집 25명, 서울 가족모임 11명, 전남 어린이집 15명 등 55명이 잇따라 감염된 상황이다.

정부는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이달 3일부터 2주간 시행하기로 했던 해외유입 관리 조치를 내년 1월 6일까지 3주 더 연장했다.

이에 따라 내국인을 포함한 모든 해외 입국자는 예방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10일간 격리되며, 방역강화국가·위험국가·격리면제제외국가로 지정된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11개국에서 출발한 단기체류 외국인의 입국도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sy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