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캄보디아 "아세안 의장국으로 미얀마·남중국해 해결 노력"

송고시간2021-12-16 14:29

댓글

쿠데타 해법·행동준칙 제정 '휘발성' 커…'친군정·친중국' 훈센 행보 주목

팔꿈치 인사하는 미얀마 군정 외교장관(왼쪽)과 훈센 캄보디아 총리. 2021.12.7
팔꿈치 인사하는 미얀마 군정 외교장관(왼쪽)과 훈센 캄보디아 총리. 2021.12.7

[캄보디아 국영TV 제공/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내년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의장국인 캄보디아의 훈센 총리가 미얀마 쿠데타 사태와 남중국해 문제에 대한 해법이 아세안의 핵심 의제라고 밝혔다.

두 사안 모두 국제적으로 휘발성이 큰 이슈라는 점에서 '친 미얀마 군정·친 중국' 성향으로 평가되는 훈센 총리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16일 크메르 타임스와 프놈펜 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훈센 총리는 전날 프놈펜의 한 호텔 개장식에 참석, 아세안 의장국으로서 캄보디아의 역할은 미얀마 위기와 남중국해 '행동준칙'(COC) 제정 문제에 대해 아세안의 컨센서스(의견 일치)를 찾는 것이라고 말했다.

훈센 총리는 미얀마 사태와 관련해서는 "9개 회원국만으로는 우리 스스로를 아세안이라고 부를 수 없다. 9개에서 완전한 10개 회원국 상태로 만들어 아세안을 구해야 한다"면서 "이것이 아세안의 최우선 순위"라고 강조했다.

훈센 총리는 지난 10월 아세안 정상회의 당시 미얀마 군정 수장인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이 배제된 점을 언급, 의장국이 어떤 이유로 회원국을 배제할 수 있도록 하는 좋지 않은 선례를 남겼다고 지적했다.

그는 "가장 생산적인 협상은 보이지 않게 은밀히 하는 것이다. 그래서 미얀마 지도자들을 직접 만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나를 막으려 하지도, 성가시게 하지도 말고, 이런 일을 할 시간만 주면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미얀마 문제 해법은 현재 권력을 쥔 이들과의 협상 없이는 이뤄질 수 없다면서, 각종 원조도 게릴라 세력이나 민주 진영 임시정부가 아닌 현 집권 세력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훈센 총리는 내달 7∼8일 미얀마를 방문할 예정이다. 이 경우, 2월1일 쿠데타 발생 이후 미얀마를 방문하는 첫 해외 정상이 된다.

미얀마 군부는 문민정부 압승으로 끝난 작년 11월 총선이 부정선거였다고 주장하며 쿠데타를 일으켰고, 이후 유혈 진압을 펼쳐 1천300명 이상이 희생됐다.

훈센 총리 방문을 두고 미얀마 군정을 인정하는 메시지를 줄 수 있다는 비판적 목소리가 인권단체들은 물론 국제사회에서 나오고 있다.

데릭 촐릿 미 국무부 선임고문은 지난 10일 캄보디아를 방문, 쁘락 소콘 외교장관과 만나 미얀마 군정을 인정하는 행보를 취해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미중 남중국해 갈등 (PG)
미중 남중국해 갈등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훈센 총리는 남중국해 COC 제정과 관련해서는 회원국 및 중국과 함께 모든 당사자가 수용할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중국과 아세안 국가들은 2002년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을 막기 위해 '남중국해 분쟁 당사국 행동선언'(DOC)을 채택했고, 이어 선언의 구속력 있는 이행방안인 COC 제정을 위한 협상을 진행해왔다.

중국은 친중국 성향인 캄보디아가 아세안 의장국을 맡는 내년을 호기로 보는 분위기다.

그러나 회원국인 필리핀과 베트남이 남중국해에서 영유권 문제로 중국과 갈등을 겪는 데다, 미국도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에 제동을 걸고 있다.

COC 제정 시도와 관련, 중국이 베트남과 필리핀 등 아세안 회원국과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을 벌이는 데 미국 등이 개입할 공간을 최대한 줄이려는 의도라는 시각도 일각에서는 나온다.

sout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