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부 "베이징올림픽 정부대표단 참석 안 정해져…아직 시간있어"

송고시간2021-12-16 18:09

댓글

대표단 구성 여부 주목…"올림픽 보이콧 '검토 안한다' 한 적 없어"

중국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움직임 (PG)
중국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움직임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정부는 16일 베이징(北京)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문제와 관련, 정부 대표단의 참석 여부가 정해지지 않았지만, 아직 시간이 있다고 밝혔다.

특히 보이콧을 '검토하지 않는다'고 한 적이 없다고 강조해 차후 대표단 구성 문제에 있어 수위를 조절하려는 의사를 내비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올림픽 보이콧을 검토하지 않는 배경'을 묻는 말에 "'검토하지 않는다'고 한 적이 없고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했다"면서 "정부 대표단 참석도 아직 정해진 바 없다. 향후 제반 사항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정해지겠지만 아직 시간이 좀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중국이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한정(韓正)정치국 상무위원을, 폐막식에는 류옌둥(劉延東) 부총리를 보낸 것도 언급하며 "평창, 도쿄, 베이징으로 이어지는 올림픽이 이 지역과 한반도의 안정과 번영에 기여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고, 그런 차원에서 성공을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지 않고 정부 대표단 참석이 정해지지 않았다는 것은 그간 정부가 되풀이해 온 공식 입장이지만, 이를 자자구구 명확히 한 점이 눈에 띈다.

이 때문에 차후 베이징 올림픽 파견 대표단을 구성하는 과정에서 수위를 조절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현재 대한체육회는 개막식 등 참석 명단을 알려달라는 중국 측 요청에 따라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참석한다고 전산시스템에 등록한 상태다.

같은 문제를 고심하고 있는 해외 각국도 보이콧 불참과 동참 사이 중간지대를 모색하는 모습이다.

일본의 경우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이날 "나 자신의 참석은 예정돼 있지 않다"고 밝혔지만, 전직 올림픽담당상인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2020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장이 참석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은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가 지금까지 참석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지만, 낸시 패이저 내무장관을 파견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heev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