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LG 계열사 재택근무 비율 50% 이상으로 확대…행사 비대면 권장

송고시간2021-12-17 14:05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LG그룹 계열사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에 맞춰 재택근무 비율을 40%에서 50% 이상으로 확대한다.

17일 LG에 따르면 이러한 내용이 포함된 강화된 사내 방역지침이 18일부터 적용된다.

또 회의나 교육 등 사내 행사는 비대면 개최를 권장하고, 불가피하게 대면 개최 시에는 회의 참석 인원을 10인 이하(기존 20인)로 제한하도록 했다.

아울러 집합교육 및 행사에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만 20인 이하로 참석할 수 있도록 조정했다.

여의도 LG트윈빌딩
여의도 LG트윈빌딩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밖에 회식인원 4인 이하로 제한, 외부인 출입 자제, 실내체육시설 운영 중단, 사내 카페 포장만 허용 등의 내용도 이번 방역지침에 담겼다.

LG 관계자는 "직원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삼아 정부의 조치를 충분히 반영한 사내 지침을 적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hin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