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삼석 "소기업·소상공인 지원하는데, 쌀 시장격리는 언제?"

송고시간2021-12-17 15:31

댓글

"이미 늦었지만 추가적인 가격하락 막으려면 즉각 격리해야"

서삼석 의원
서삼석 의원

[서삼석 의원실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까지 나선 당차원의 적극적인 쌀 시장격리 요구에도 불구하고 기획재정부를 비롯한 정부 당국의 요지부동인 태도를 두고 강력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정부가 발표한 소기업·소상공인 지원대책으로 농민들의 박탈감이 가중될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된다.

더불어민주당 서삼석(영암·무안·신안) 의원은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언론보도를 보면 정부가 소기업·소상공인에게 방역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한다"라며 "더욱 심각한 쌀값 하락 문제에 대해서는 조처를 하지 않으면서 대책을 발표한 것은 홀대를 넘어선 농업 경시일 뿐이다"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이어 "되풀이되는 기후위기, 가축전염병으로 가뜩이나 어려운 한국 농업은 코로나19와 대외 통상 악재까지 겹쳐 소멸위기론까지 대두되고 있고 이제는 생명산업의 기본적인 기능도 상실할 지경이다"고 강조했다.

지난 10월 농해수위 국정감사에서부터 서삼석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은 선제적인 쌀 시장격리를 지속해서 제기해 왔다.

지난 6일에는 기자회견을 통해 쌀 가격 하락에 대한 정부대책을 강력히 촉구했다.

민주당 지도부와 대선후보 발언을 통해서도 쌀 시장격리 요구가 연이어 제기되고 있다고 서의원은 소개했다.

이재명 후보는 지난달 24일 사회관계망을 통해 쌀값 하락에 대한 조치의 시급성을 역설한 데 이어 최근에도 재차 초과생산량 27만톤에 대한 시장격리를 강력히 촉구했다.

서삼석 의원은 "시장 격리조치로 정부가 수매한 쌀은 비상시에 대비한 비축미로 활용되거나 가격이 회복되면 다시 시장에 되팔 수도 있는 물량이다"라며 "이미 늦은 감이 있지만 더 이상의 가격 하락을 막기 위해 즉각적인 격리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재차 촉구했다.

chog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