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잠실 라이벌' 두산·LG, 김재환·김현수에 나란히 115억원 베팅(종합)

송고시간2021-12-17 17:18

댓글

'잠실 홈런왕' 김재환, FA 100억원 클럽에 역대 7번째로 가입

김현수, 2회 연속 115억원 계약해 FA 계약 총액 230억원 '으뜸'

4년 115억원에 두산에 잔류한 김재환(오른쪽)
4년 115억원에 두산에 잔류한 김재환(오른쪽)

[두산 베어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100억원 이상의 메가톤급 계약이 하루에만 두 개나 쏟아졌다.

서울 잠실야구장을 공동 홈으로 사용하는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가 17일 약속이나 한 듯 한날 차례로 같은 금액을 쏟아부어 타선의 구심점인 김재환(33)과 김현수(33)를 팀에 붙잡았다.

두산이 먼저 신호탄을 쐈다.

두산은 오후 1시 자유계약선수(FA) 김재환과 4년간 계약금 55억원, 연봉 합계 55억원, 인센티브 5억원을 합쳐 최대 총액 115억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LG는 3시간 후 FA 김현수와 4+2년에 최대 115억원에 계약을 마무리했다고 알렸다.

김현수는 먼저 4년간 계약금 50억원과 연봉 총액 40억원을 합친 90억원을 받고, 구단과 서로 합의한 옵션을 달성하면 이후 2년 총액 25억원을 자동 연장해 받는 조건에 도장을 찍었다.

4+2년 총액 115억원에 LG에 남은 김현수
4+2년 총액 115억원에 LG에 남은 김현수

[LG 트윈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특히 김현수는 2년간의 미국프로야구 생활을 마치고 2017년 말 국내로 돌아와 LG와 계약할 때 받은 4년 총액 115억원(계약금 65억원·연봉 50억원)과 같은 액수에 두 번째 FA 계약을 매듭지어 FA로만 총액 230억원을 벌어들여 이 부문 역대 수입 1위로 올라섰다.

역대 단일 기간 FA 계약 규모 1위는 이대호(39)가 2017년 롯데 자이언츠와 4년간 계약하면서 받은 150억원이다.

양의지가 2018년 말 두산에서 NC 다이노스로 FA 이적하면서 받은 4년 125억원이 2위, 김현수와 김재환의 115억원은 역대 3위다.

이대호가 올해 초 롯데와 2년 계약을 연장하며 총액 26억원을 보태 FA로 176억원을 받았고, 2016년 4년 100억원에 삼성 라이온즈에서 KIA 타이거즈로 옮긴 최형우가 지난해 말 3년 47억원에 계약을 연장해 FA 총액을 147억원으로 불렸지만, 둘의 금액은 최대 230억원에 달할 김현수의 총액에는 미치지 못한다.

2018년 말 SK 와이번스(현 SSG 랜더스)와 6년간 106억원으로 사실상의 종신에 가까운 계약을 한 최정(34) 역시 2014년 역시 SK와 4년간 사인한 86억원을 합쳐 총액 총합 192억원을 찍었는데도 김현수와의 격차가 상당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지난해, 프로 10개 구단은 허리를 졸라매고 지갑을 닫았다.

그러나 코로나19 시대 2년째인 올해에는 1년 전을 비웃듯 어느 때보다도 화끈하게 돈을 쓴다. 작년과 비교해 구단 자금 사정이 크게 나아지지 않았는데도 3년 만에 FA 총액 100억원 이상 계약자가 벌써 3명이나 나왔다.

김재환과 김현수보다 앞서 박건우(31)가 NC와 6년간 총액 100억원에 계약하면서 '잭폿' 행렬에 불을 지폈다.

이번 겨울에 100억원 이상의 FA 계약자가 더 나올 가능성이 크다.

NC와의 결별이 유력한 중장거리포 나성범(32), KIA와 복귀 협상 중인 양현종(33)도 총액 규모에서 100억원을 넘길 게 확실해 보인다.

현재 직장 폐쇄 중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FA로 좋은 평가를 받는 김광현(33)이 원 소속구단인 SSG 랜더스로 전격 복귀한다면 100억원을 기준으로 삼고 비(非) FA 장기 계약을 추진할 수도 있다.

1999년 FA 제도 도입 이래 단일 계약으로 100억원 이상을 받은 선수는 모두 7명으로 늘었다.

◇ 역대 프로야구 FA 계약 규모 순위(17일 현재·총액 기준, 해외 진출 후 복귀 선수 포함)

순위 계약연도 이름 팀 이동 총액(원) 기간
1위 2017년 이대호 미국 시애틀→롯데 150억 4년
2위 2018년 양의지 두산→NC 125억 4년
3위 2017년
2021년
2021년
김현수
김재환
김현수
미국 필라델피아→ LG
두산 잔류
LG 잔류
115억 4년
4년
4+2년
6위 2018년 최정 SK 잔류 106억 6년
7위 2016년
2021년
최형우
박건우
삼성→KIA
두산→NC
100억 4년
6년
9위 2017년 손아섭 롯데 잔류 98억 4년
10위 2015년 박석민 삼성→NC 96억 4년
11위 2016년 차우찬 삼성→LG 95억 4년

cany990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