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바이든 정부, 코로나 대응 초점 '확진자→중증환자' 전환 검토"

송고시간2021-12-19 08:24

댓글

CNN 보도…오미크론 출현으로 코로나 확산 예상되는 가운데 논의 나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응의 초점을 확진자 수에서 중증 환자 수로 전환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CNN 방송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코로나19의 겨울철 재확산이 본격화한 가운데 전염성이 강한 오미크론 변이까지 출현해 확진자가 치솟을 것이 확실한 상황에서 대중에게 전달되는 메시지의 초점을 이같이 옮기려 한다는 것이다.

CNN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의 일부 참모들은 정부가 사라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함께 살아갈 방법에 대해 공개적으로 논의하기 시작하라고 조언하고 있다.

이는 한때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의 해방'을 선전했던 백악관으로서는 뚜렷한 메시지 기조의 전환이라고 이 방송은 지적했다.

행정부 관리들은 오미크론 변이가 미 전역을 휩쓸고 다닐 개연성이 높다고 인정하고 있다. 특히 백신 접종률이 낮은 곳에서는 그 결과가 심각할 것으로 우려한다.

하비어 베세라 보건복지부 장관은 최근 "우리는 이제 중증도가 문제가 되는 단계에 이르렀다"며 "문제는 확진자가 아니라 중증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악관 코로나19 대응팀의 회의에서 최근 이 문제가 제기됐다고 전했다.

하비어 베세라 미 보건복지부 장관
하비어 베세라 미 보건복지부 장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다만 베세라 장관은 "중증이라는 게 무엇을 뜻하며 중증의 기준에 들지 않기 위해선 사람들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결정하는 데 적지 않은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물론 지난 2년간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확산과 완화를 가르는 기준으로 집중적 관심을 받아온 확진자 수에서 중증 환자 수로 대중의 관심을 돌리는 일은 험난한 과제로 판명될 수 있다고 CNN은 진단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팬데믹이 사그라들지 않으면서 이 문제는 바이든 대통령이 직면한 난제로 떠올랐다.

바이든 행정부는 오미크론 출현에 따른 재확산을 앞두고 모든 옵션을 검토하는 중이다. 최우선 순위는 병원이 몰려드는 환자를 감당할 수 있도록 인력·물자·장비 등 충분한 자원을 갖추도록 하는 일이다.

이미 확진자와 입원 환자가 급증하는 지역에는 연방정부의 공중보건 대응팀이 파견됐다.

베세라 장관은 또 오미크론이 몰고 올 여파가 어떤 것이냐에 따라 연방정부가 코로나19 대응 예산으로 100억달러(약 11조9천억원) 이상을 필요로 할 수 있다며 이를 의회에 요청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CNN은 바이든 대통령에게는 코로나19의 재확산에 어떻게 대처하느냐가 단지 공중보건의 이슈일 뿐 아니라 정치의 문제이기도 하다고 진단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팬데믹을 종결하고 경제를 정상화하는 게 각종 정치적 악재에 대한 처방이라고 강조해왔다.

sisyph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