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국타이어 노사 협상 타결…19일 오전 6시부터 조업 재개

송고시간2021-12-19 10:04

댓글

임금 6% 인상, 성과급 500만원·협상타결금 200만원 지급 합의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전경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전경

[한국타이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한국타이어 대전·금산공장 노조가 총파업 26일 만에 임금·단체 협상을 마무리하고 타이어 생산을 재개했다.

19일 한국타이어 등에 따르면 노사는 지난 17일 정부대전청사 내 충남지방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조정위원회에서 '임금 6% 인상, 성과급 500만원·협상 타결금 200만원 지급' 등에 합의했다.

노조원들은 당초 '임금 10.6% 인상'을, 사측은 '5% 인상·성과급 500만원'안을 제시하며 수차례 협상을 벌였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파업에 들어갔다.

협상 타결에 따라 노조원들은 이날 오전 6시부터 정상적으로 출근해 대전·금산공장에서 조업을 재개했다.

노사는 만 58세 기준 정년 연장형 임금피크제 시행, 전 사원 배우자 종합검진(2년 1회) 등을 내용으로 하는 단체협약도 체결했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노사가 한발씩 양보해 극적인 합의를 이뤘다"며 "대내외 경영 환경이 더욱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노사협력을 통해 공장 가동 정상화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4천100여명의 노조원들은 1962년 노조 설립 이후 59년 만에 처음으로 지난달 24일 파업에 돌입했다.

하루 타이어 10만개를 생산하던 국내 2개 공장 생산라인이 20여일간 멈추면서 피해도 늘어나고, 재고를 소진한 일선 타이어 판매점들의 '조기 공급' 요구도 빗발쳤다.

kjun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