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1월 생산자물가 1년전보다 9.6%↑…상승폭 13년여만에 최대

송고시간2021-12-21 06:00

댓글

전월보다는 0.5% 상승…토마토 46.7%↑·항공화물 7.2%↑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우려가 지속되는 가운데 국내 생산자물가지수가 1년 전보다 10% 가까이 오르며 13년여 만의 최대 상승 폭을 나타냈다.

2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1월 생산자물가지수(잠정)는 10월(112.43)보다 0.5% 높은 112.99(2015년 수준 100)로 집계됐다.

생산자물가는 13개월 연속 상승했고 지난 4월부터 8개월째 역대 최고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9.6% 올랐다. 이런 상승 폭은 2008년 10월(10.8%) 이후 157개월(13년 1개월) 만에 가장 큰 수준이다.

생산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로도 1년째 오르고 있다.

한국은행은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공산품 물가가 오른 영향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은은 "전년 동월 대비로는 기저효과가 여전히 작용해 상승세가 확대됐다"면서 "최근까지 나온 수치를 보면 국제 유가나 원자재 가격이 11월 대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월 대비 기준으로 품목별 물가지수 등락률을 보면 공산품이 0.5% 상승했다.

이 중 석탄·석유제품(3.8%) 상승률이 가장 높았고 제1차 금속제품(0.9%), 화학제품(0.7%)이 뒤를 이었다.

전력·가스·수도·폐기물 부분 물가도 1.8% 올랐다.

농림수산품 물가는 지난달 1.5% 올랐다. 농산물(1.6%), 축산물(0.8%), 수산물(2.8%) 모두 상승했다.

품목별로 보면 토마토(46.7%), 배추(53.5%), 물오징어(20.4%), 합금철(19.5%), 돼지고기(13.5%), 항공화물(7.2%), 국제항공여객(3.6%), 카드 가맹점수수료(0.4%)가 올랐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 공급물가지수 역시 전월 대비 1.2% 상승했다. 원재료, 중간재, 최종재 가격이 모두 올랐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한 총산출물가지수는 공산품을 중심으로 0.4% 올랐다.

[그래픽] 생산자물가 증가 추이
[그래픽] 생산자물가 증가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생산자물가지수 등락률
생산자물가지수 등락률

[한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u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