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에쓰오일, '무재해 1천만 인시' 달성…"최초·최장 기록"

송고시간2021-12-21 09:29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에쓰오일(S-OIL)은 울산공장이 '무재해 1천만 인시(人時)'를 달성했다고 21일 밝혔다.

인시는 한 사람이 한 시간 동안 일한 양으로, 공장 운전원들의 근무시간을 누적 합산한 개념이다.

에쓰오일 울산공장은 2019년 10월 22일부터 총 791일간 상해·물적 사고 없이 안정적으로 운영됐다.

에쓰오일, 무재해 1천만 인시 달성
에쓰오일, 무재해 1천만 인시 달성

에쓰오일 후세인 알 카타니 CEO(앞줄 왼쪽 2번째)가 임직원들과 함께 울산공장 생산현장에서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에쓰오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무재해 1천만 인시는 1980년 울산공장을 가동한 이래 최초이자 최장 기록이라고 에쓰오일은 전했다.

후세인 알 카타니 최고경영자(CEO)는 "단일 공장 세계 5위 규모의 초대형 정유 석유화학 복합설비를 운영하면서 2년 이상 단 한 건의 사고 없이 무재해 대기록을 유지한 것은 대단한 성과"라며 "안전 보건 환경 분야에서 이룬 성과들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지속가능한 성장의 원동력"이라고 말했다.

에쓰오일은 앞으로 있을 대규모 정기보수 작업과 석유화학 복합시설 '샤인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도 무재해 기록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shin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