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홍콩입법회 선거 직후 홍콩 주재 중국 관리 5명 제재 추가

송고시간2021-12-21 10:36

댓글
홍콩 입법회 선거
홍콩 입법회 선거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0일 홍콩 입법회 선거에서 당선된 친중 진영 후보가 인사하는 모습. 2021.12.21.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미국이 홍콩 입법회(의회) 선거에서 친중 진영이 싹쓸이에 성공한 직후 홍콩 주재 중국 관리에 대한 제재를 추가로 발표했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이날 홍콩의 민주주의를 해치는 데 기여한 5명의 중국 관리를 홍콩자치법(HKAA)에 따른 제재 명단에 올렸다고 발표했다.

중국 정부의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중련판) 소속 허징, 천둥, 루신닝, 탄톄뉴, 인쭝화 등 5명의 부주임이다.

이로써 해당 제재 명단은 39명으로 확대됐다.

제재 대상자들은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며 미국인과의 거래도 금지된다. 이들과 직계 가족은 미국을 방문할 수도 없다.

OFAC는 성명에서 "홍콩국가보안법으로 홍콩의 많은 야권 정치인들이 구속 상태로 재판을 기다리고 있고 다른 이들은 해외로 망명했다"며 "우리는 중국이 홍콩에서 보장된 권리와 기본적인 자유를 존중한다는 국제적 책무에 부합해 행동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이날 미국 국무부는 지난해 홍콩자치법 시행에 따라 발간한 홍콩의 지위에 대한 보고서를 업데이트했다.

국무부는 홍콩의 반중 매체 빈과일보의 폐간과 홍콩 공무원들에 대한 새로운 충성서약 의무, 선거제 개편 등을 보고서에 새로 올리면서 "이는 중국이 홍콩의 고도의 자치를 계속해서 해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지난해 6월 중국이 홍콩국가보안법을 시행하자, 그해 7월 홍콩국가보안법 시행에 관여한 중국 관리와 홍콩 경찰 등을 제재할 수 있고, 그들과 거래하는 은행에도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를 가할 수 있는 내용을 골자로 홍콩자치법이 미 의회에서 통과하자 서명했다.

또한 동시에 홍콩에 대한 특별대우를 끝내겠다며 '홍콩 정상화를 위한 행정명령'에도 서명했다.

해당 행정명령은 홍콩 민주화를 약화하는 이들의 미국 내 자산 동결과 홍콩에 대한 관세, 투자, 비자발급 등 특별대우를 박탈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홍콩 여권 소지자에 대한 우대 조치를 철회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후 미국 정부는 홍콩의 자치권과 민주주의 훼손을 이유로 중국과 홍콩의 관리들에 대한 제재를 잇달아 발표했다.

이 과정에서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은 미국의 제재로 홍콩 은행이 자신과 거래를 거부해 월급을 현금으로 쌓아놓고 쓰고 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한편, 중국이 홍콩의 선거제를 대대적으로 개편한 이후 지난 19일 처음으로 실시된 홍콩 입법회 선거에서 중국이 설계한 대로 친중 진영이 전체 90석 중 1석을 제외하고 싹쓸이에 성공하자 서방 국가들은 일제히 비판에 나섰다.

미국과 영국 등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들은 공동성명을 통해 친중 진영이 장악한 홍콩 선거 결과는 민주주의의 후퇴라고 우려를 표했다.

이들은 중국과 홍콩 당국을 향해 홍콩의 정치 시스템에 대한 신뢰감을 회복할 조치를 요구했다.

또 미국,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는 공동 성명을 내고 "홍콩 선거제도의 민주적인 요소가 무너진 것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prett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