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 시국서 미국 총기 신규 구입자 급증"

송고시간2021-12-21 16:26

댓글

2019년 240만→2020년 380만명…"아이들 500만명 위험 노출"

미국 캘리포니아의 한 총기 상점.
미국 캘리포니아의 한 총기 상점.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여전히 맹위를 떨치고 있는 가운데 미국에서 생애 처음 총기를 구입한 사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20일(현지시간) 미 학술지 '내과학회보'(AIM)가 이날 발표한 연구 결과를 인용해 팬데믹 시기인 지난해 1월부터 올해 4월까지 생애 첫 총기를 사들인 성인이 500만명을 넘었다고 보도했다.

팬데믹 발발 전인 2019년에는 총기 새로 구매자가 240만명이었는데 지난해 1년 동안에는 380만명에 달했다.

총기 판매량 자체도 지난해 코로나19 시국이 시작되면서 크게 늘었다.

연구 추정치에 따르면 총기를 구매한 전체 성인은 2019년 1천380만명에서 2020년 1천660만명으로 증가했다.

맷 밀러 노스이스턴대 교수는 "지난 15년간 뚜렷했던 총기 판매의 점진적 증가세에 더해 지난해 3월 세계보건기구(WHO)의 팬데믹 선언이 겹치면서 판매 가속화 현상이 두드러졌다"고 분석했다.

연구는 총기 판매 증가 자체보다는 총기를 보유한 가정이 늘었다는 점에 우려를 표했다.

연구는 "개인과 가정에서 총기 소유가 늘면서 이로 인한 위험 부담은 새로 총기를 구매한 사람뿐 아니라 동거가족이 함께 질 것"이라며 "여기엔 가정 내 총기에 새로 노출된 아이들 500만명도 포함된다"고 지적했다.

연구는 다만 총기 구입 증가분에서 어느 정도가 팬데믹에서 기인한 것인지는 불분명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0월 펜실베이니아주립대 연구진이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지난해 3월부터 1년간 발생한 총기 폭력 사건은 전년도 같은 기간 대비 30% 늘었고, 이는 팬데믹으로 인한 스트레스와 총기 구입 증가가 주원인으로 추정됐다.

kit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