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스포츠10대뉴스] ③ '기적의 연속' 여자배구, 9년 만에 올림픽 4강 신화

송고시간2021-12-23 07:00

댓글
[올림픽] 눈시울 붉어진 김연경
[올림픽] 눈시울 붉어진 김연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2021년 여름, 한국에 '여자 배구 열풍'이 불었다.

김연경(33·중국 상하이)과 황금세대가 2020 도쿄올림픽에서 만든 열풍이 대한해협을 건너 한국 팬들의 가슴을 뜨겁게 했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도쿄올림픽 4강 진출에 성공했다. 2012년 런던 대회(4위) 이후 9년 만에 거둔 성과였다.

8월 8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동메달 결정전에서 세르비아에 패해 1976년 몬트리올 대회(동메달) 이후 45년 만에 메달을 얻으려는 목표는 달성하지 못했다.

그러나 김연경과 황금세대들이 펼친 투혼에 많은 팬이 박수를 보냈다.

냉정하게 '전력'만으로 평가하면, 한국은 8강 진출도 어려워 보였다.

A조 예선 1차전에서 브라질에 세트 스코어 0-3으로 완패해 기대감은 더 떨어졌다.

하지만 한국은 도미니카공화국, 일본과의 풀세트 접전에서 승리하며 8강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올림픽] 한국 여자 배구의 포효 - 도쿄올림픽의 순간
[올림픽] 한국 여자 배구의 포효 - 도쿄올림픽의 순간

[연합뉴스 자료사진]

8강전 명승부의 승자도 한국이었다.

경기 전 세계랭킹 13위였던 한국은 4위 터키를 상대로 첫 세트를 내줬지만, 승부를 5세트까지 끌고 갔고 14-13에서 김연경이 터키의 높은 블로킹 벽을 뚫어내며 경기를 끝냈다.

세르비아에 패해 시상대에 오르지는 못했지만, 한국 여자배구의 위상은 한껏 올라갔다.

올림픽이 끝난 뒤에도 김연경, 김희진, 김수지(이상 IBK기업은행), 박정아(한국도로공사), 양효진(현대건설) 등은 엄청난 인기를 누렸다.

김연경과 김수지, 양효진은 도쿄올림픽을 끝으로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했다.

팬들은 아쉬워하면서도 올림픽 등 국제무대에서 한국 배구의 자존심을 세운 황금세대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jiks7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