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이어 영국도 신장 수입금지 시사…"인권탄압 우려"

송고시간2021-12-22 10:28

댓글

영국 통상장관, 언론 인터뷰서 "외교부가 신중히 검토 중"

중국 신장 웨이우얼 자치구의 면화 재배
중국 신장 웨이우얼 자치구의 면화 재배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미국에 이어 영국 정부도 중국의 소수민족 인권탄압 의혹이 제기되는 신장(新疆) 지역에서 생산되는 제품의 수입을 차단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페니 모돈트 영국 통상 장관은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영국이 제재에 동참할 가능성과 관련해 "이런 것들에 대해 지속적, 상시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진행 중인 새로운 움직임이 일부 있는 것 같다"면서 "(영국 외교부가) 매우 매우 신중히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앞서 미국 하원과 상원은 신장 웨이우얼 자치구에서의 인권탄압을 이유로 신장 지역에서 만들어진 제품의 수입을 사실상 금지하는 법안을 지난 8일과 16일 각각 가결했다.

해당 법안에는 신장 지역에서 전체 혹은 일부가 생산된 물품이 강제노동의 산물이 아니란 점을 해당 업체가 명백하고 확실히 입증해야만 미국에 수출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영국 정치권에서도 집권 보수당의 중국 비판론자들을 중심으로 미국과 유사한 조처에 나서야 한다며 정부를 압박하는 움직임이 나타나 왔다.

톰 투겐트하트 영국 하원 외무 특별위원장은 "노예노동으로 만든 신장 제품을 사면 안 된다"면서 "내년에는 정부의 신장지역 물품 수출입 검토와 관련해 더 많은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팀 라우턴 보수당 의원은 인권을 존중하는 모든 서방 민주국가가 미국을 따라야 한다면서 "영국 소비자들이 노예노동으로 만들어진 중국산 제품을 속아서 구매하는 것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 시급히 비슷한 법을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작년 영국은 신장 지역에서 벌어지는 소수민족 강제수용소에 제품을 공급하거나 강제노동의 산물을 제품 생산에 활용하는 자국 대기업에 벌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내놓았지만, 실효가 크지 않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이와 관련해 보수당 대표를 지낸 이언 던컨 스미스 하원의원은 관련 단속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세관이 모든 류의 제품을 살펴봐야 한다"고 주문했다.

국제 인권단체들은 신장 지역에서 100만 명에 달하는 위구르족 등 이슬람계 소수민족이 강제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고 비판해 왔다.

이 단체들은 중국 정부가 수용소에 갇힌 소수민족들을 이슬람교를 부정하고 공산당에 충성하도록 세뇌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반면, 중국은 강제수용소가 아니라 테러리즘과 극단주의에 대응하는 데 필요한 직업교육 시설인 '재교육 수용소'에 입소해 교육을 받았을 뿐이라면서, 대다수 교육생이 이미 졸업했다고 맞서왔다.

bsch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