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증시 상승세 소수 기술주가 좌우…"취약성 시사"

송고시간2021-12-22 10:22

댓글

4월 이후 S&P500 상승분 절반이 애플 등 5개 종목에 치중

뉴욕증권거래소(NYSE)
뉴욕증권거래소(NYSE)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올해 미국 증시의 상승세를 소수의 기술주가 주도한 탓에 향후 증시 전망이 어두워졌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은 골드만 삭스의 분석을 인용, 올해 들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가 24% 올랐는데 이 중 3분의 1가량은 마이크로소프트(MS), 엔비디아, 애플, 구글 모회사 알파벳, 테슬라 등 5개 종목의 상승 덕분이었다고 전했다.

특히 4월 이후 S&P500 지수 상승분의 절반가량을 이들 5개 종목이 차지했다.

WSJ는 상승장에서 얼마나 많은 종목이 함께 올랐는지 뜻하는 시장 폭(market breadth)의 변화를 S&P500 지수와 산술평균 S&P500 지수간 수익률 비교로 설명하기도 했다.

S&P500 지수는 구성 종목의 시가총액 가중평균으로 산출하므로 일부 종목이 아니라 전반적으로 많은 종목이 오르면 산술평균 S&P500 지수의 상승률이 일반적인 S&P500 지수보다 더 높게 나타난다.

실제로 지난해 11월과 올 4월 산술평균 S&P500 지수 수익률이 S&P500 지수보다 7%포인트 더 높았다.

하지만 지난 6개월간에는 S&P500 지수의 수익률이 산술평균 S&P500 지수보다 4%가량 더 높았다.

골드만삭스에 따르면 시장 폭이 올 4∼10월만큼 가파르게 좁아진 시기는 1980년 이래 11번 밖에 없었다.

미 증시의 상승세가 이같이 소수 종목에 좌우되는 만큼 이들 종목이 부진하면 대안이 없다는 우려가 제기된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헤지펀드 액소닉 캐피털의 피터 체키니 리서치 담당은 "어떤 이유에서든 이 종목들이 상승하지 않으면 시장을 떠받칠 다른 종목이 없다"고 지적했다.

투자자문사 젠트러스트의 올리비에 사파티 증권 담당은 "가장 우려스러운 점은 취약성"이라며 "소수 종목에 너무 많은 가치가 쏠렸다"고 말했다.

골드만삭스 분석에 따르면 시장 폭이 좁아진 이후 1개월, 3개월, 6개월, 12개월 내 S&P500 지수는 평균 이하 수익률을 기록했다.

지난주 S&P500 지수가 2%가량 하락했는데 같은 시기에 MS, 애플 등 5개 종목은 모두 최소 4.2% 내렸다.

향후 증시 전망에 대한 투자 심리도 나쁘다. 미국개인투자자협회(AAII)의 이달 초 설문조사 결과 향후 6개월 내 주가가 하락할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42%로, 1년여 만에 가장 높았다.

WSJ는 증시가 더 상승할 여지가 있음을 보여주는 경제 지표들도 있다고 전했다. 예컨대 기업의 실적과 수익 마진이 기대치를 웃돌고, 명목·실질 금리가 오르겠지만 여전히 낮은 수준이어서 증시에 긍정적이라는 것이다.

이와 달리 점점 더 많은 기업이 인플레이션과 공급망 병목현상에 시달림에 따라 기업 실적이 악화할 소지가 있다는 반론도 나온다고 WSJ는 덧붙였다.

pseudoj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