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의회로 옮겨갈까" 강원도, 4급직 의회 전출 수요조사에 '술렁'

송고시간2021-12-22 16:33

댓글

의회 인사권 독립 앞두고 5급 이하도 예정…의회행 놓고 '고민'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지방자치단체 집행부와 의회 간 인사권 분리를 앞두고 의회로 자리를 옮기려는 희망자들이 가시적으로 나오면서 강원 공직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의회
의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22일 강원도 등에 따르면 도청 본청 소속 과장급(4급) 공무원 143명 중 의회직 전출이 가능한 행정직군 83명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한 결과 2명이 도의회 근무를 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강원도의회도 자체적으로 의회 잔류와 집행부 복귀 등의 수요 조사를 한 결과 과장급 11명 중 시·도 교류 인사를 제외하고 집행부 복귀를 원한 희망자는 1명으로 알려졌다.

강원도는 이번 수요 조사를 토대로 올 연말까지 4급 이상 승진·전보 인사를 마무리한 뒤 내년 1월 13일 자로 5급 이하 승진·전보 인사를 낼 계획이다.

이에 앞서 5급 이하 직원들을 대상으로 의회직 전출 수요 조사를 조만간 할 예정이며, 이 결과를 전보 인사에 반영할 방침이다.

이번 수요 조사는 지방자치법 개정으로 내년 1월 13일부터는 공무원 인사권이 행정직과 의회직으로 분리·독립되기에 앞서 처음으로 이뤄진 것이다.

지금까지는 광역·기초 단체장이 의회 공무원 인사권까지 갖고 별다른 절차 없이 본청 근무와 의회 근무를 결정했다.

그러나 내년 13일부터는 광역·기초의회 의장이 의회 공무원의 인사권을 단독으로 행사하며, 다른 기관 전출입·파견 등의 공식 절차를 거쳐야 두 기관 간 인사 교류가 가능하다.

강원도의회 전경
강원도의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방자치법이 처음 생긴 1988년 이후 34년 만에 맞는 가장 큰 변화인 셈이다.

의회직 전출을 놓고 술렁이거나 고민이 깊어지기는 기초 지자체 직원들도 마찬가지다.

춘천시의 경우 지난 10월 수요조사 결과 본청 직원 1천800여명 중 40여명이 시의회 전출을 희망했고, 시의회 직원 25명 중 7명이 본청 전출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역·기초 의회 인사권 독립을 계기로 의회로 근무지를 옮기려는 이유는 다양하다.

무엇보다 공직사회에서 가장 중요한 승진의 유불리다. 의회가 새로운 기회의 장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여기다 집행부의 경우 1년 내내 업무가 반복·지속되는 반면 의회는 회기가 열리지 않는 시기는 근무 강도가 다소 덜하다는 의견도 있다.

도의회의 경우 올해 130일간 회기가 열렸고, 나머지 235일은 회기 준비 기간으로 운영됐다.

도 관계자는 "의회로 근무지를 옮기는 것을 놓고 고민하는 본청 직원들이 주변에 적지 않다"며 "의회에서도 업무·승진 경쟁이 치열한 본청보다는 안정적인 근무 형태를 선호해 잔류를 희망하는 직원들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의회직으로 한 번 옮기면 쉽게 본청 행정직으로 돌아올 수 없다는 점 때문에 젊은 층에서는 크게 고려하지 않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j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