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국 연구진 "오미크론, 델타보다 입원위험 낮다" 발표 잇따라

송고시간2021-12-23 05:16

댓글

"덜 치명적이어도 감염 너무 많으면 의료체계 부담 우려" 신중한 목소리

임피리얼칼리지런던·에든버러대 연구…남아공에서도 비슷한 결론

오미크론 확산 속 미 LA에 설치된 무료 코로나 검사소
오미크론 확산 속 미 LA에 설치된 무료 코로나 검사소

(로스앤젤레스 AFP=연합뉴스)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비상인 가운데 21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 무료 코로나19 검사소가 설치돼 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날 오미크론 확산으로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최고치 기록을 넘어설 수 있다고 경고했다. 코로나19 사태 후 하루 확진자 최고 기록은 지난 1월 7일의 25만여 명이다. 2021.12.22 sungok@yna.co.kr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영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종인 오미크론이 델타 변이보다 입원 위험이 낮다는 초기 연구 결과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임피리얼 칼리지 런던 연구진은 오미크론 변이 감염시 델타 변이와 비교해 입원 위험 가능성이 40∼45% 적다고 발표했다고 스카이뉴스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병원에 다닐 확률은 15% 적다.

코로나19 감염 이력이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입원 위험이 50∼60% 적다.

백신 접종자가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후 입원할 위험은 미접종자보다 훨씬 낮다.

이 연구는 아직 동료 평가를 거치지 않았다.

임피리얼 칼리지 런던의 발병분석·모델링 그룹 대표인 닐 퍼거슨 교수는 "이 분석은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와 비교해서 입원 위험이 약간 적다는 증거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퍼거슨 교수는 "그러나 이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백신 효과 감소로 인해 상쇄되는 듯하다.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가 최근과 같은 속도로 계속 늘어난다면 의료 서비스 수요도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피리얼 칼리지 런던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임피리얼 칼리지 런던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스코틀랜드 에든버러대와 다른 전문가들이 수행한 소규모 연구에서는 오미크론 변이는 입원 위험이 3분의 2 낮다는 결과가 나왔다.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 같았다면 입원 환자가 47명에 달해야 하는데 현재 15명뿐이라는 것이다.

이에 앞서 남아프리카공화국 국립전염병연구소(NICD)는 지난 10∼11월 코로나19 감염자들을 분석·연구한 결과 오미크론 변이 감염시 입원율이 다른 변이에 비해 약 80% 낮다고 밝혔다.

또 이 기간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입원환자들은 4∼11월 델타 변이로 입원한 환자들보다 중증 진행률이 70%가량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셰릴 코헨 NICD 교수는 이번 연구와 관련해 "오미크론의 심각성이 다른 변이에 비해 낮다는 것을 보여주는 '긍정적인 가능성'(positive story)"이라고 평가했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연구결과를 환영하면서도 신중한 대응을 주문했다.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 보다 약하다고 하더라도 환자 자체가 너무 많으면 의료체계가 마비될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마크 울하우스 에든버러대 교수는 "개별적으로는 증상이 상대적으로 약할 수 있지만 감염이 한꺼번에 발생해서 의료체계에 심각한 부담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고 BBC가 보도했다.

오미크론 변이의 치명성이 낮은 이유는 오미크론 변이 자체의 특성과 백신 및 기존 감염에서 확보된 면역이 결합한 결과로 보인다고 BBC가 전했다.

폴리티코가 입수해 보도한 영국 보건안전청(HSA)의 연구 결과도 비슷한 내용이다.

보건안전청은 23일 최신 분석결과를 내놓을 예정이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 속 런던 시내
오미크론 변이 확산 속 런던 시내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mercie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