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북 정치권, 윤석열 '극빈층 자유' 발언에 발끈

송고시간2021-12-23 10:47

댓글
윤석열 후보 발언
윤석열 후보 발언

(전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22일 전북 전주시 덕진구 전북대학교에서 지역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 정치권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극빈하고 배운 것이 없는 사람은 자유가 뭔지도 모른다'는 발언에 대해 발끈했다.

정의당 전북도당은 지난 22일 논평을 내고 "우리 사회에서 소외되고 어려운 이들을 바라보는 인식이 어떤지를 명확하게 보여주는 이번 망언은 과연 윤 후보가 대통령이 될 자질이 있는지를 의심케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법조인 출신인 윤 후보의 인권과 차별에 대한 최소한의 인식조차 없어 보이는 망언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완주·진안·무주·장수)도 보도자료를 통해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고 전북을 단 한 차례도 방문하지 않다가 처음 와서 한다는 말이 고작 망언이냐"면서 "윤 후보의 발언은 인간의 자존감을 모멸하고 혁명의 고장 전북을 능멸하는 망언"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입만 열면 오물 같은 말을 쏟아내는 망언 제조기"라며 "동학혁명의 고장, 자유를 위한 투쟁에 앞장서 온 전북은 윤 후보의 방문을 거부한다"고 힐난했다.

인사말 하는 윤석열
인사말 하는 윤석열

(전주=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22일 전북 전주시 덕진구 전북대학교에서 열린 전북선대위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윤 후보는 22일 전북대에서 "극빈한 생활을 하고 배운 것이 없는 사람은 자유가 뭔지도 모를 뿐 아니라 필요성 자체를 느끼지 못한다", "자유의 본질은 일정 수준의 교육과 기본적인 경제 역량이 있어야만 존재한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

'n번방 방지법'과 차별금지법에 대한 생각을 밝히는 과정에서 '자유'에 대한 견해를 전한 것이었는데, 당 안팎에선 사회취약계층을 무시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논란이 커지자 윤 후보는 "그분들을 무시하는 게 아니라, 오히려 그분들을 도와드려야 한다고 얘기한 것"이라며 "사는 데 끼니 걱정을 해야 하고, 사는 게 힘들면 그런 거(자유)를 느낄 수 없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sollens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