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8일부터 경부·동해선 일부 무궁화호 열차 운행 조정

송고시간2021-12-23 14:10

댓글

동해선 광역전철 개통·동대구역 차량사업소 공사에 따른 조치

무궁화호 열차
무궁화호 열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한국철도(코레일)가 오는 28일부터 경부선과 동해선 일반열차 운행 시간표를 일부 조정한다.

경부선 서울∼동대구 간 무궁화호 열차는 기존 8회에서 서울∼대전 6회, 대전∼부산 4회로 운행구간과 횟수를 조정한다.

동해선 동대구·포항∼부전 간 무궁화호 열차 일부를 동대구∼태화강으로 조정하면서 운행 횟수도 일부 조정한다.

새로 개통되는 부전∼태화강 광역전철 운행 횟수가 크게 늘어 같은 구간을 다른 속도로 운행하는 무궁화호와 광역전철을 원활하고 안전하게 운행하기 위해서다.

동해선 광역전철이 개통하는 28일부터 경주, 서경주, 불국사, 건천, 호계역 운영을 중지하고, 대신 신경주, 서경주, 아화, 북울산역에 새로 무궁화호 열차가 정차한다.

동해선 광역전철이 신규 운행하는 덕하, 남창, 좌천역에는 무궁화호 열차가 정차하지 않는다.

역사 신설과 이설에 따른 노선 변화 등을 반영해 일부 구간 운임이 신설되거나 조정된다.

자세한 운행 시간표와 운임은 코레일 홈페이지(www.letskorail.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코레일 관계자는 사전에 변경된 운행계획을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개편은 동해선 울산∼신경주∼포항, 중앙선 영천∼신경주 구간의 복선전철 개통 등 철도 환경 변화와 동대구역에 위치한 대구차량사업소 정비시설 공사 등에 따른 것이다.

동해선은 부전∼태화강 구간 복선전철 완전 개통으로 광역전철이 평일 100회, 주말 90회 운행해 지역주민의 철도 이용 편의가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이경수 코레일 고객마케팅단장은 "동대구역 유치·정비용량이 많이 감소했지만, 지역 주민 불편을 고려해 최소한의 조정을 했다"고 말했다.

ye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