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진욱, 야당 '사찰 논란' 항의 방문에 "설명자료 제출 검토"

송고시간2021-12-23 17:46

댓글

국민의힘 법사위원들, 3시간 기다린 끝에 김 처장 면담

공수처 항의 방문하는 국민의힘 법사위원들
공수처 항의 방문하는 국민의힘 법사위원들

(과천=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국민의힘 윤한홍, 장제원, 유상범, 조수진 의원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야당 의원 및 언론인 통신자료 조회에 항의하기위해 23일 과천 공수처로 향하고 있다. 2021.12.23 2vs2@yna.co.kr

(과천=연합뉴스) 이대희 최재서 기자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전방위 통신 자료 조회로 불거진 '사찰 논란'과 관련, 문제가 없다는 점을 뒷받침할 자료를 국회에 제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 처장은 23일 오후 과천 공수처 청사에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과 면담한 자리에서 이 같은 뜻을 밝혔다고 장제원 의원이 전했다. 김 처장이 이번 논란과 관련해 직접 입을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장 의원에 따르면 김 처장은 언론·정치권 사찰 논란으로 이어진 공수처의 통신 자료 조회에 대해 "피의자와 통화한 사람이 누구인지를 알아보려고 통신사에 조회한 것"이라며 법적인 문제가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한다.

의원들이 "말로는 믿을 수 없다. 자료를 제출하라"고 지적하자 김 처장은 "어떻게 자료를 낼지 고민하겠다"고 답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가 없도록 개인정보를 최소화해서 자료를 제출하라"는 요구에 김 처장은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 처장은 법사위의 현안 질의에 출석해 관련 질의에 답변하라는 요구에는 "여야가 합의해서 현안 질의 자리가 만들어지면 출석해 최선을 다해 답하도록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공수처가 정치적 중립을 지키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선 "그 문제는 더욱 고민해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처장은 이 자리에서 국회에 계류된 공수처 행정직원 정원 충원 법안을 통과시켜 달라는 요청을 했고, 국민의힘 의원들은 "국민 신뢰가 먼저다. 그래야 통과될 것"이라고 답했다고 했다.

이날 국민의힘 법사위원의 공수처 방문은 항의의 성격으로, 오후 1시께 장 의원과 함께 윤한홍·유상범·조수진 의원이 방문했다.

하지만 김 처장이 병원 진료를 이유로 자리를 비운 탓에 면담이 성사되지 못할 뻔했다.

결국 윤 의원과 유 의원이 일정 때문에 자리를 먼저 떴고, 장 의원과 조 의원이 김 처장을 3시간가량 기다린 끝에야 만날 수 있었다.

장 의원은 "김 처장이 어처구니없게 이비인후과 치료를 받는다고 해 한 시간을 기다렸는데 이후 정형외과 치료를 받는다고 결국 3시간 이상 기다리게 했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2vs2@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