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문대통령 결정 존중…박 前대통령 진심어린 사죄 필요"(종합)

송고시간2021-12-24 11:54

댓글

민주, 한명숙 복권·이석기 가석방에 "전체적으로 대통령 판단 존중"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4일 박근혜 전 대통령 특별사면과 관련, "국민통합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고뇌를 이해하고 어려운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지금이라도 국정농단의 피해자인 국민에게 박 전 대통령의 진심 어린 사죄가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조승래 선대위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 후보는 또 박 전 대통령에 "현실의 법정은 닫혀도 역사의 법정은 계속되는 것을 기억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조 대변인은 한명숙 전 총리 복권 및 이석기 전 의원의 가석방에 대해서는 "사면에 대해 전체적으로 문 대통령의 판단과 결정을 존중한다"면서 "그렇게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일부 지지자들이 박 전 대통령 사면 결정에 반발하는 것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도 "그것에 대해서도 따로 입장을 내기보다는 후보 메시지에 다 포함돼 있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조 대변인은 이 후보가 언제 박 전 대통령 사면 사실을 알았느냐는 질문에 "아침에 라디오 출연을 하러 갈 때 이동 중에 보도를 통해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고 말했다.

또 "사면 관련해서는 발표 전에 청와대나 당, 선대위와 사전 상의가 없었다. 전적으로 대통령이 고민해서 내린 판단·결정"이라면서 "송영길 대표와 며칠 전 상의했다는 언론 보도는 오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앞서 이날 오전 CBS 라디오에 나와 "저도 사실 오면서 기사 보면서 약간 좀…"이라며 "지금 제가 상황 파악도 안 된 상태에서 말씀드리기 좀 부적절하다"고 말을 아낀 바 있다.

solec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