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폭풍우 때문에…20년 도망치던 국제 수배범 인니 섬에서 체포

송고시간2021-12-24 12:42

댓글

항법 장치 고장으로 상륙했다가 붙잡혀

 인도네시아 경찰. [기사 내용과는 상관없음]
인도네시아 경찰. [기사 내용과는 상관없음]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국제 수배망을 피해 20년간이나 도망 다니던 프랑스인 살인범이 폭풍우를 만나 섬에 상륙했다가 인도네시아 경찰에 체포됐다고 AFP통신이 23일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살인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프랑스인 티에리 아시온(62)의 요트가 지난 10월 초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북쪽의 탈라우드 제도에 비상 상륙했다.

요트가 폭풍우를 만나 항법 장치가 고장 나면서 수리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이에 아시온과 동승했던 또 다른 프랑스인이 휴대전화 심카드를 사려고 섬을 돌아다니다 출입국 규정 위반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이후 경찰은 요트 수색에 나섰고 숨어있던 아시온도 붙잡았다.

이민 당국으로 넘겨진 두 사람은 현재 북술라웨시의 마나도에 구금된 상태다.

아시온의 체포 소식을 접한 프랑스는 인도네시아에 신병 인도를 공식 요구했다.

당국 관계자는 양국 간엔 범인 인도 조약이 체결되지 않았기 때문에 아시온의 송환에는 몇 달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시온은 1991년 과테말라에서 프랑스인 식당 주인 2명을 살해하고 도주했다가 1995년 파리의 공항에서 체포됐다.

2000년까지 구금됐던 그는 자신에 대한 재판이 열리기 6개월 전에 다시 도망쳤다.

파리 법원은 2001년 아시온이 불출석한 상태에서 재판을 열었고 그에게 종신형을 선고했다.

이후 아시온은 필리핀 등 여러 나라를 돌아다니며 경찰의 추적을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coo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