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SBS '골 때리는 그녀들' 편집조작…해설 배성재·이수근도 뭇매(종합)

송고시간2021-12-24 17:43

댓글

일방적 경기를 박빙처럼 편집…SBS "일부 회차에서 시간순서 다르게 방송"

프로그램 폐지 목소리도…"과정 즐기는 스포츠 조작은 시청자 기만"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박소연 인턴기자 = SBS가 스포츠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의 편집 과정에서 조작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나자 사과 입장을 밝혔다.

축구 경기의 득점 순서를 바꿔 방송한 편집이 문제가 됐는데, 경기 해설을 한 배성재 아나운서와 개그맨 이수근도 조작 가담 의혹이 제기되면서 뭇매를 맞고 있다.

특히 스포츠 정신을 훼손한 만큼 프로그램을 폐지하라는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SBS는 24일 입장문을 통해 "방송 과정에서 편집 순서를 일부 뒤바꾸어 시청자들께 혼란을 드렸다"며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논란이 된 장면은 지난 22일 방송된 FC구척장신과 FC원더우먼의 경기다. 이날 방송에는 두 팀이 3대0에서 3대2, 4대2, 4대3으로 긴박하게 경기를 이어가다가 6대 3으로 FC구척장신이 승리하는 내용이 담겼다.

하지만 득점을 표시하는 상황판에 4대0으로 표시된 장면이 비치면서, 사실은 FC구척장신이 전반에 연이은 득점으로 쉽게 경기를 이어갔을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상황을 종합해보면 경기 시작 후 점수 차가 벌어지면서 전반이 5대0으로 마무리됐고 후반이 끝난 뒤 최종 스코어가 6대3이 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에 SBS는 "지금까지의 경기 결과 및 최종 스코어는 방송된 내용과 다르지 않다고 하더라도, 일부 회차에서 편집 순서를 실제 시간 순서와 다르게 방송했다"며 조작 의혹을 인정했다.

이어 "제작진의 안일함이 불러온 결과"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예능적 재미를 추구하는 것보다 스포츠의 진정성이 훨씬 더 중요한 가치임을 절실히 깨닫게 됐고, 편집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SBS의 사과에도 비판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해당 경기를 해설한 배성재 아나운서와 이수근이 편집 조작을 알면서도, 후시녹음으로 거짓된 경기 정보를 전달했다는 추측이 나오면서다.

배성재 아나운서는 해설에서 '3대2', '4대3'이라는 발언을 했는데, 전반전 경기가 5대 0으로 끝났다면 이는 나올 수 없는 점수다.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출연진에 대한 비난이 거세지자 SBS는 2차 입장문을 통해 "이번 일은 배성재, 이수근과는 전혀 관계없이 전적으로 연출진의 편집 과정에서 벌어진 문제"라며 "두 진행자는 전혀 무관하며, 두 분께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두둔했다.

무엇보다 공정해야 할 스포츠 경기 과정을 조작했다는 점에서 시청자들 사이에 공분이 일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스포츠 예능에서 편집 순서를 바꾸면 본질이 완전히 훼손되는데, 그럼 '골때녀'(골 때리는 그녀들)가 보여주려는 것들은 무슨 의미를 가지나", "주작(조작)이 제일 나오면 안 되는 장르 중 하나가 스포츠", "시청자들이 뭘 믿고 보겠나", "폐지하라" 등이 반응이 쏟아졌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스포츠 경기는 말 그대로 각본 없는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으로 보는데, 그걸 각본 있게 만든 것이라면 중대한 문제"라며 "결과야 같을 수 있지만, 과정을 즐기는 것이 스포츠인데, 이를 조작했다면 시청자를 기만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성수 대중문화평론가 역시 "지금까지 드라마처럼 역전될 위기에 몰린다든가 하는 흥미진진한 상황들이 모두 의심스러워질 수밖에 없다"며 "이런 식의 편집으로 그런 결과들이 나왔다는 점에서 프로그램의 신뢰가 떨어졌다"고 말했다.

ae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