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주 붕괴참사' 계약비리 수사, 해 넘긴다…신병처리 수준 고심

송고시간2021-12-26 08:00

댓글
철거건물 붕괴참사 원인 분석 결과
철거건물 붕괴참사 원인 분석 결과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 학동 철거건물 붕괴 참사 관련 수사가 당초 올해 대부분 마무리될 예정이었으나, 보완 수사가 길어지고 신병 처리 수준에 대한 내부 결정이 필요해 해를 넘기게 됐다.

26일 광주경찰청 수사본부(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 따르면 경찰은 학동 붕괴 참사 계약 비위와 관련 막바지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철거업체 선정 과정에 개입한 브로커 4명을 구속 송치한 뒤 후속 수사에 박차를 가했다.

그 결과 조합관계자들, 시공사 HDC 현대산업개발, 정비사업 전문관리자(컨설팅·용역 업체 관계자) 등 업체 선정 계약의 주체 25명을 입건해 구체적인 혐의를 규명했다.

경찰은 주요 수사 대부분을 마무리하고 입건자 중 혐의가 무거운 이들에 대한 신병 처리를 위한 준비에 착수했으나, 보완 수사가 길어지고 있다.

여기에 신병 처리 대상자의 범위도 신중히 결정하기 위해 시간이 더 필요한 상황으로 알려졌다.

광주 경찰청 관계자는 "학동 붕괴 사고 관련 계약 비위 관련 수사는 마무리 단계이나, 신병 처리까지 신중히 하기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신병 처리를 위한 보완 수사를 진행하는 시간이 다소 길어져 사건 마무리는 올해를 넘기게 될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6월 9일 광주 동구 학동4구역에서 철거 중이던 건물(지상 5층·지하 1층)이 도로 쪽으로 붕괴하면서 시내버스를 덮쳐 17명(사망 9명·부상 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경찰은 사고의 직접적인 원인을 제공한 이들을 1차 수사해 9명(5명 구속)을 송치해 이들에 대한 재판이 진행 중이고, 계약 관련 등 각종 비위 의혹에 대한 2차 수사를 장기간 진행 중이다.

pch8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