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옥문 나서면 관리 집무실"…조선시대 감옥 구조 드러났다

송고시간2021-12-26 06:30

댓글

이은석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장, 발굴조사 결과·사료 분석

"높이 3m 원형 담 안에 남녀 옥사 따로…지역별 옥 규모 달라"

포항 연일읍성 감옥 구조
포항 연일읍성 감옥 구조

[이은석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장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조선시대 감옥은 유일한 출입구를 지나면 바로 옥을 감시하는 벼슬아치인 옥리(獄吏) 집무실이 있어서 감옥을 드나들려면 반드시 옥리를 지나쳐야 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또 감옥을 에워싼 둥그런 형태의 담장은 높이가 3m에 이르고 기와를 올렸으며, 동쪽에 남성 옥사를 두고 서쪽에는 여성 옥사를 배치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은석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장은 경주옥·포항 연일옥 발굴조사 결과와 공주옥 관련 사료 등을 분석해 이 같은 조선시대 옥의 구조를 처음으로 파악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소장은 국립문화재연구소가 펴내는 학술지 '문화재' 최신호에 게재한 논문에서 2003∼2004년 발굴조사가 이뤄진 포항시 남구 남성리 일대 연일읍성 유적의 한 시설물 터에 주목했다.

옥리 집무실 외부(왼쪽)와 내부 추정도
옥리 집무실 외부(왼쪽)와 내부 추정도

[이은석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장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시설물은 반원형 담장 안에 건물 두 채가 나란히 있고, 담 바깥쪽에 또 다른 건물이 붙어 있는 구조였다. 담과 인접한 외부 건물은 기단의 한 변 길이가 8.2m인 정사각형이며, 정면과 측면 모두 3칸으로 조사됐다. 칸은 전통 건축물에서 기둥과 기둥 사이 공간을 뜻한다.

이 소장은 지금까지 성격이 규명되지 않았던 시설물 터는 조선시대 감옥의 흔적이며, 담과 맞닿은 외부 건물터는 옥리 집무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옥사 쪽에서 문을 열고 나오면 대기하는 공간이 있고, 옥리들이 숙소로 사용하는 구들장 깔린 온돌방과 사무를 보던 곳으로 짐작되는 마루도 있었다"며 "남성리 연일읍성은 1421년부터 1743년까지 300년 넘게 사용됐다는 점에서 이 옥리 공간은 조선시대 감옥 구조를 연구하는 데 매우 중요한 자료"라고 평가했다.

옥에 갇힌 친구 방문 모습
옥에 갇힌 친구 방문 모습

김준근 그림. 캐나다 로열온타리오박물관 소장. [이은석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장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어 "옥에서 나오는 문은 길이 2.68m·폭 1.7∼2.0m이며, 높이는 성인이 머리나 허리를 숙여야 하는 정도였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19세기 말 풍속화에는 수감자가 옥문에 뚫린 동그란 구멍으로 면회 온 사람과 이야기를 하는 모습이 묘사됐다.

하지만 오늘날 복원된 읍성 감옥은 이러한 옥리 집무실 없이 담 안에 건물 두 채만 지어 놓은 곳이 대부분이라고 이 소장은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연일옥 담장 내부에서 동쪽 건물은 남성 옥사이고, 서쪽 건물은 여성 옥사라고 봤다. 기단부 길이는 동쪽 건물이 8.5m, 서쪽 건물은 6.7m로 전자가 더 길었다. 전체 면적도 남성을 가두는 동쪽 건물이 넓었던 것으로 판단됐다.

경주옥 발굴조사 모습
경주옥 발굴조사 모습

[이은석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장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원형 담 안에 건물을 나란히 세운 구조는 경주옥에서도 확인됐다. 경주옥 유적은 1997년 옛 문화고교 부지 발굴조사를 통해 드러났다.

경주옥에서는 남성 옥사 추정 건물의 기단부 길이가 10.9m이고, 여성 옥사로 보이는 건물은 7.8m였다. 두 건물 외에도 여성 옥사 북쪽에 동서 4.4m·남북 2.1m 길이의 자그마한 별도 건물이 있었다. 다만 연일옥처럼 옥리 집무실로 생각되는 건물터는 온전하게 발견되지 않았다.

이 소장은 "여성 옥사 북쪽 소형 건물은 관헌들이 수감자를 감시하는 초소이거나 중죄수를 가두는 옥이었을 가능성이 있다"며 "여성 옥사 서남쪽 바깥으로는 화장실로 추정되는 작은 유구(遺構·건물의 자취)가 출토됐다"고 설명했다.

옛 지도에 나온 감옥 모습
옛 지도에 나온 감옥 모습

[이은석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장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면서 남성과 여성을 분리해 가둔 이유에 대해 "세종 때 남녀 옥사를 구분하라고 했는데, 유교적 통치 개념에서는 당연한 조치였다"며 "세종은 여름용과 겨울용 감옥, 중죄수와 경죄수 감옥도 나누도록 했으나 지방에서는 거의 지켜지지 않은 것 같다"고 짚었다.

이 소장은 "경주옥 옥사 규모는 연일옥의 두 배가량 된다"며 "지방 행정체계에 따라 옥의 규모도 차이가 있었던 듯하다"고 덧붙였다.

경주옥 담에 대해서는 "30∼40㎝ 크기 돌을 너비 2.8∼2.9m로 축조했으며, 높이는 3m에 달했다"고 분석했다.

공주옥 원경
공주옥 원경

원형 담장 안에 기와 건물 두 채가 나란히 있다. 바깥쪽에 초가 건물이 보인다. [이은석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장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경주옥과 연일옥 구조가 1914년까지 유지된 공주옥 사진과도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이 사진을 보면 원형 담장 바깥에 초가 건물이 확인되는데, 이 건물이 바로 옥리 집무실이라고 이 소장은 주장했다.

이어 옥사와 담만 기와를 올린 이유에 대해서는 "옥사 지붕을 초가로 하면 천장을 뚫고 도망칠 우려가 있었을 것"이라며 "담장도 기와로 쌓지 않으면 무너졌을 때 죄수들이 탈출하기 쉬웠을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이 소장은 "읍성을 발굴하고 정비할 때 성곽과 성문뿐만 아니라 부속 건물도 원형을 찾아내는 고증 작업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청도읍성에 재현된 감옥
청도읍성에 재현된 감옥

옥리 집무실로 보이는 시설이 없다. [이은석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장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sh5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