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19 확산으로 올해는 국립공원서 해넘이·해맞이 못한다

송고시간2021-12-26 12:00

댓글

올해 마지막 일몰·새해 첫 일출 때 탐방로 폐쇄

유튜브로 지리산·설악산·한려해상·덕유산 일출 중계

작년 1일 오전 경남 산청군 지리산 천왕봉을 찾은 시민이 일출을 관람하고 있다. [지리산국립공원 경남사무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작년 1일 오전 경남 산청군 지리산 천왕봉을 찾은 시민이 일출을 관람하고 있다. [지리산국립공원 경남사무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올해는 국립공원에서 새해를 맞을 수 없게 됐다.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은 전국 21개 국립공원 전체에서 해넘이·해맞이 행사를 여는 것을 전면 금지한다고 26일 밝혔다.

올해 마지막 일몰과 새해 첫 일출을 보고자 탐방객이 몰리는 것을 막고자 '오는 31일 오후 3시부터 내년 1월 1일 오전 7시까지'와 '내년 1월 1일 오후 3시부터 이튿날 오전 7시까지' 두 차례 국립공원 탐방로를 모두 닫는다.

같은 시간 국립공원 직영주차장 28곳도 이용이 금지된다.

국립공원에서 새해를 맞은 탐방객은 재작년과 작년엔 각각 19만8천여명이었고 올해가 시작될 땐 9만7천여명이었다.

국립공원공단은 국립공원에서 새해를 맞이하지 못하는 아쉬움을 달래고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지리산 천왕봉과 설악산 대청봉, 한려해상 달아공원, 덕유산 향적봉에서 새해 첫 일출을 생중계할 예정이다.

jylee2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