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럽 에너지 대란 막는다…미국 LNG선 수십척 대서양 횡단중

송고시간2021-12-24 21:58

댓글

올들어 유럽 가스가격 700% 이상 폭등…러시아 공급 축소

내년 독일 가스 소비자가격 20%·전기요금 10% 인상 전망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세계 최대 가스생산국 러시아의 공급축소에 따른 유럽의 에너지 대란을 막기 위해 미국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10척 이상이 대서양을 횡단해 유럽으로 향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운반선에 실린 물량으로는 유럽 최대 가스소비국인 독일의 한 달 가스 소비량의 3분의 1을 메울 수 있다.

LNG운반선
LNG운반선

[대우조선해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4일(현지시간) 독일 디벨트와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에서 LNG선 최소 10척이 유럽으로 향하고 있고, 20척은 목적지를 밝히지 않고 대서양을 횡단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업계 관계자는 "미국발 공급물량은 주된 공급처인 유럽에 대한 러시아의 공급축소를 해소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운반선에 실린 LNG 500만㎥로는 유럽 최대 가스소비국 독일의 겨울철 가스소비량의 3분의 1 분량을, 여름철 기준으로는 한 달 분량을 메울 수 있다.

올해 들어 러시아가 유럽의 경제가 다시 솟구치는 시점에 가스 공급을 줄이면서 유럽 도매시장에서 가스가격은 700% 이상 상승했다.

러시아가 공급 중단한 '야말-유럽' 가스관
러시아가 공급 중단한 '야말-유럽' 가스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가격포털 베리복스는 내년에 독일 가스 소비자가격이 20%, 전기료는 10% 상승할 것으로 전망 바 있다. 미국에서 LNG선이 유럽으로 향하고 있다는 소식에 급등하던 가스가격은 돌연 하락세로 전환해 순식간에 10% 하락한 바 있다.

미국 정부는 지난 수년간 남동부 유럽 국가들에 LNG를 가스로 변환할 수 있는 LNG터미널 건립을 유도해왔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당시 릭 페리 에너지장관은 미국 LNG가 "자유의 가스"라면서 이를 통해 유럽은 러시아에 대한 에너지 의존으로부터 해방될 수 있다고 주장한바 있다.

현재 북독일의 러시아 가스저장고는 거의 바닥을 보이는 실정이다.

러시아는 자국에서 벨라루스·폴란드를 거쳐 독일로 연결되는 '야말-유럽 가스관'을 통한 가스공급을 나흘째 중단키로 한 바 있다. 러시아는 유럽연합(EU) 가스 수요의 40% 정도를 공급하고 있으며, 야말-유럽 가스관은 러시아 가스의 유럽 수출을 위한 주요 수송로 가운데 하나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유럽내 가스가격 폭등 사태와 관련해 "러시아에 책임을 돌리는 것은 부당하다"면서 "유럽 가스 위기는 EU가 장기 계약이 아닌 시장 시스템으로 전환했기 때문에 생긴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러시아 국영 가스회사) 가스프롬이 사흘 연속 '야말-유럽 가스관'을 이용한 유럽으로의 가스 공급 물량을 예매하지 않았다고 비난하지만, 이는 이 가스관으로 운송되는 가스를 구매하는 독일과 프랑스 등이 구매 신청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독일로는 장기 계약에 따라 현물시장보다 3~4배, 6-7배 싼 가격으로 가스를 공급하고 있다"면서 "(독일 같은) 유럽 구매자들은 현물 시장 가격이 장기 계약 가격보다 7배까지 오르자 장기 계약으로 가스프롬으로부터 수입하는 가스를 (이웃 국가들에) 재판매해 큰 이익을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yuls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