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금융연 "지방은행, 빅테크·핀테크와 협력해 경쟁력 키워야"

송고시간2021-12-26 12:00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최근 금융권에서 디지털 혁신이 빠르게 이뤄지는 가운데 지방은행도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선 빅테크(대형 정보기술기업)나 핀테크와의 협력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한국금융연구원 이병윤 선임연구위원은 26일 '금융브리프'에 실린 '지방은행의 경영환경과 향후 과제'에서 "지방은행은 지역민들과 지역 중소기업에 수준 높은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역할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게티이미지뱅크코리아. 재판매 및 DB 금지]

[게티이미지뱅크코리아.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연구위원은 "우리나라 지방은행은 지역 밀착 경영에 따른 특화 상품 개발 등을 기반으로 수익성과 건전성에서 시중은행들보다 평균적으로 더 나은 성과를 보여왔다"면서 "하지만 2016년부터 시중은행보다 성과가 나빠졌다"고 말했다.

이는 4차 산업혁명 열풍을 타고 은행들이 큰 비용을 들여 디지털 전환을 시도하는 동안 규모가 작은 지방은행들은 디지털 전환에 어려움을 겪었고, 핀테크와 같은 새로운 형태의 기업들이 금융산업에 진출했기 때문이라고 이 연구위원은 분석했다.

지방경제가 수도권보다 침체하며 4차 산업혁명 관련 첨단 산업이 수도권으로 집중된 현상도 지방은행의 부담을 가중했다고 이 연구위원은 설명했다.

그는 "지방은행은 핀테크·빅테크와의 제휴 강화를 통해 부족한 디지털 경쟁력을 보완하고 영업·마케팅에서 도움받을 수 있다"면서 "정책당국도 이를 유도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두 개의 은행 자회사를 가진 지방은행 지주회사들의 경우 정보기술(IT) 시스템을 공동으로 이용하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최근 비대면 서비스가 활성화했다고 하더라도 영업점을 무작정 축소하기보다는 모든 은행 업무를 수행하는 '중심(hub) 점포'와 입출금 등 간단한 업무만 보는 '주변(spoke) 점포'로 나누는 '허브앤스포크' 전략을 통해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고도 조언했다.

장기적으로는 지역 경제를 살려야 한다고도 제시했다.

이 연구위원은 "지방은행이 어려움을 겪는 근본적인 원인은 수도권보다 지역경제가 상대적으로 침체해 있다는 데 있다"면서 "정책당국은 공정경쟁 등을 고려해 균형감각을 갖고 정책 방안을 활용해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국금융연구원 로고
한국금융연구원 로고

[한국금융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u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